기업·IT

"삼성반도체도 미국에서 출발"…조연 같은 주연된 이재용 부회장

입력 2022/05/20 20:58
수정 2022/05/20 21:11
4481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시찰 후 연설을 마친 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첫 일정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평택 삼성반도체 캠퍼스를 찾았다. 이재용 부회장은 자신의 홈그라운드에서 능숙하게 VVIP 손님을 맞으며 양국간 외교전에서 민간 외교관의 역할을 수행했다.

20일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진행된 한미 정상 공동연설에 앞서 양국 대통령을 소개하는 역할을 맡았다.

그는 유창한 영어로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등 많은 귀빈을 경기도 평택 삼성반도체 캠퍼스에 모시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평택 삼성반도체 캠퍼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장 선진화된 공장"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는 25년 전에 미국에서 반도체를 만들기 시작한 글로벌 기업"이라며 "우리는 이런 우정 관계를 소중하게 생각하며 계속 발전시켜나가길 희망한다"고 미국과의 각별한 인연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반도체는 모든 것의 엔진이 되고 있다"며 "인터넷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지식의 데이터베이스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혁신은 바로 여러분의 헌신 때문에 가능하다. 삼성에 계신 여러분, 팀 삼성에 감사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 부회장은 관객석 가장 앞줄에 앉았다. 행사의 호스트로서 지나 레이먼도 미국 상무부 장관과 김성한 청와대 안보실장 사이의 자리였다. 행사에 앞서 나란히 앉은 레이먼도 상무부 장관과 계속해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연설에서 삼성의 미국 투자에 대해 여러 차례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전자가 170억달러를 미국에 투자하기로 작년 5월에 약속한 것에 다시한번 감사한다.


텍사스 테일러시에서 세계 최고의 반도체가 생산될 것"이라며 "또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위한 조인트 벤처 설립계획도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후 6시경 바이든 대통령의 방문에 앞서 윤 대통령이 먼저 평택캠퍼스 사무동을 찾아 이 부회장을 만났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 부회장과 악수를 나누며 "진작에 왔어야 했는데"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 7일 헬기를 타고 이동하던 중 평택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보면서 "대한민국의 자랑", "세계 반도체의 심장" 등이라고 표현하면서 공장을 둘러보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윤 대통령의 발언은 이같은 과거 발언의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