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에어비앤비, 중국내 숙박공유사업 접는다…24일 통보 예정"

입력 2022/05/24 06:58
CNBC "中 유사업체 잇따라 설립…과열경쟁 속 코로나 타격"
중국인 해외여행객 수요 대응 위해 베이징 사무실은 유지
4556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에어비앤비 로고

세계 최대 숙박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가 중국 내 숙박공유 사업을 종료한다고 미국 CNBC방송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이르면 베이징 시간으로 24일 오전 직원들에게 이 사실을 통보할 계획이다.

이번 결정에 따라 올해 여름까지 에어비앤비 홈페이지에서 중국 본토의 모든 숙박 리스트를 내릴 예정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에어비앤비의 철수 결정은 지난 2016년 이 회사가 중국 본토에 처음 진출한 지 6년 만이다.

이 회사는 '아이비잉'(愛彼迎·Aibiying)이라는 중국식 브랜드명을 채택하고 공동창업자 중 한 명인 네이선 블레차르지크를 에어비앤비 차이나 회장으로 투입하는 등 중국 시장 확대에 공을 들여왔다.




그러나 비슷한 사업을 하는 중국 기업들이 우후죽순처럼 쏟아져 나오면서 경쟁이 심해지고 운영이 갈수록 어려워졌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여행 수요가 급감하면서 이러한 문제가 더욱 악화했다고 방송은 진단했다.

중국이 여전히 '제로 코로나' 방역 기조를 유지하면서 주요 도시들에서 사실상 봉쇄 조치를 시행한다는 점도 중국 내 여행시장 회복의 장애 요인으로 지목된다.

다만 해외여행을 떠나는 중국인 수요는 여전히 에어비앤비에 큰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다.

따라서 에어비앤비는 다른 나라들로 떠나는 중국인 여행객들에 대한 숙박 제공 사업에 초점을 맞추고, 이를 위해 수백 명 규모의 베이징 사무실을 유지할 계획이다.

전 세계적으로 여행 산업이 빠르게 회복되는 추세지만, 에어비앤비 주가는 전반적인 기술주 투매 현상 속에 연초 대비 32% 급락한 상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