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삼성전자 '더 월' 설치한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 개관

입력 2022/05/24 08:28
가로 32K·세로 4K 초고해상도…콘텐츠 제작에 최적화
4557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CJ ENM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

삼성전자[005930]는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이 설치된 'CJ ENM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가 개관했다고 24일 밝혔다.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는 세트 전체를 대형 LED 스크린으로 꾸며 다양한 형태의 배경을 스크린 위에 구현할 수 있는 첨단 스튜디오로, CJ ENM[035760]이 지난해 경기도 파주에 건립한 'CJ ENM 스튜디오 센터' 단지 내에 조성됐다.

이곳에 설치된 더 월은 또 가로 32K·세로 4K(3만720×4천320)의 해상도의 초고화질을 지원한다.

지름 20m·높이 7m·대각선 길이 22m에 달하는 초대형 디스플레이로, 약 1천650㎡ 규모의 스튜디오 전체를 타원형으로 감싸는 형태로 제작됐다.


천장에는 약 404㎡ 면적의 고화질 LED 사이니지를, 입구 쪽에는 천장과 동일한 스펙의 슬라이딩 LED 스크린을 설치해 360도 영상처럼 실감 나는 촬영 환경을 지원한다.

더 월을 활용해 버추얼 스튜디오를 구축하면 현장 로케이션과 그래픽 합성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고, 피사체와 카메라 사이의 거리와 원근감을 자동 계산해 디스플레이에 실시간으로 적용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하혜승 부사장은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더 월이 미래형 콘텐츠 제작소인 CJ ENM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에 활용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콘텐츠 제작자들이 효과적으로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