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현대차그룹, 실제 전기차를 가상 세계에 복붙해 '배터리 수명' 예측

박소현 기자
입력 2022/05/24 09:41
45604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현대차그룹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이번 ‘디지털 트윈’ 기술 활용 협업에 이용한 전기차 아이오닉 5와 디지털 세계에 구현된 쌍둥이 전기차 ‘아이오닉 5 디지털 트윈’의 가상 이미지. 현실 세계의 아이오닉 5를 차량 별로 디지털 세계에 그대로 옮겨 배터리 맞춤 관리 방안 마련에 활용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실제 전기차(EV)를 디지털 세계에 그대로 옮긴 ‘가상의 쌍둥이 전기차’를 활용해 배터리 수명 예측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Azure)' 기반의 디지털 트윈 플랫폼을 배터리 성능 관리 방안으로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 기술로 배터리 수명 예측의 정확성을 높이고 차량별 맞춤형 배터리 추천 관리 방안을 도출한다는 구상이다.

프로젝트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전기차 배터리 수명 예측 및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현을 위한 개념검증(PoC)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협업 프로젝트에는 현대차 순수전기차 ‘아이오닉5’가 사용됐다. 도로 위를 달리는 전기차에서 수집된 각종 주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세계에 가상의 쌍둥이 전기차를 구현하고 이를 활용해 차량 별 배터리 수명을 예측했다.

45604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현대차그룹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전기차 배터리 성능 관리를 위해 시험 도입한 ‘디지털 트윈’ 기술 활용 개념도 [사진제공=현대차그룹]

더불어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물리 모델을 아우르는 고도의 데이터 통합 분석 모델로 배터리 성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충·방전과 운전 습관, 주차 및 주행 환경 등 차량별 정보를 종합 분석해 배터리 수명 예측의 정확성을 높이고자 했다.


현대차그룹은 디지털 트윈을 적용한 배터리 예측 기술은 현재의 성능을 단순 계산해 배터리 수명을 예측하는 일반적인 배터리 관리 시스템에 비해 더욱 정확한 수명 예측 결과를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업을 포함해 전기차 성능 관리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양산차 적용 등을 지속 검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소현 매경닷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