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매달 수천대씩 팔린다"…캠핑족 필수품 된 이 녀석의 정체

입력 2022/05/24 10:01
수정 2022/05/24 14:11
LG전자, 연결성·디자인 강화한 LG 룸앤TV 신제품 출시
45614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LG전자 모델이 룸앤TV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 = LG전자]

LG전자는 설치와 이동이 편리한 LG 룸앤TV 신제품(모델명: 27TQ600SW)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LG 룸앤TV는 LG전자가 '내 방과 어울리는 TV 모니터' 콘셉트로 내놓은 스마트 TV 겸용 모니터다. FHD(1920X1080) 해상도를 갖춘 27형 IPS 디스플레이에 TV 튜너, 2채널 스피커, USB 포트 등을 일체화해 설치와 이동이 편리하다.

스마트 TV 기능을 더한 LG 룸앤TV(모델명: 27TN600S)는 어디에서나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려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고 LG전자는 강조했다.

특히 캠핑족들로부터 필수 제품으로 인기를 얻으며 2020년 출시 이후 매년 판매량이 늘고 있다.


LG 룸앤TV 신제품은 기존 제품의 장점들을 계승하면서도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다.

고객들은 최신 스마트 TV 플랫폼 webOS 22를 기반으로 넷플릭스(Netflix), 웨이브(wavve), 애플 TV(Apple TV), 유튜브(YouTube) 등 국내외 OTT 서비스를 비롯 LG 피트니스(LG Fitness), 틱톡(TikTok)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이 제품은 AirPlay 2를 지원해 애플 제품의 화면을 공유할 수 있고 무선 인터넷, 블루투스 등으로 스마트폰과 연동하면 스마트폰에서 선택한 음악도 들려준다.

제품 디자인은 더 고급스러워졌다. 부드러운 느낌의 곡선과 화이트 색상으로 마감한 외관 디자인은 어떤 공간에도 잘 어우러진다. 이 제품은 세계적 권위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받았다.


LG전자는 캠핑족들을 위한 우드 색상을 적용한 모델도 추가로 내놓을 예정이다.

LG전자는 이날 오후 7시에 LG전자 온라인브랜드샵(OBS)의 라이브방송 '엘라쇼'를 통해 LG 룸앤TV 신제품 예약판매를 진행한다. 예약구입 고객들에게는 LG 룸앤TV 전용 가방을 무상 제공한다. LG 룸앤TV는 6월 중 온라인 채널부터 본 판매를 시작한다. 출하가는 42만 9000원이다.

한편 2020년 1월 출시한 이 제품은 손쉬운 설치와 이동, 웹OS를 통한 스마트 연결성, 디자인 등으로 인기를 끌면서

매달 수천대가 팔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