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티웨이항공, 대형기 3대 도입 완료…설립 당시 2대서 현재 30대로

입력 2022/05/25 10:01
46040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티웨이항공 A330-300

티웨이항공[091810]은 지난 21일 A330-300 3호기를 인도받아 올해 계획한 대형 항공기 3대의 도입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티웨이항공은 이에 따라 A330-300 3대, B737-800 27대 등 총 30대로 기단 규모를 확대했다.

2010년 설립 당시 2대였다가 15배로 기단이 불어난 것이다. 티웨이항공은 "매년 내실 있는 성장을 이뤄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A330-300은 침대형 좌석인 플랫베드 형태의 비즈니스 클래스와 기존 B737 기종보다 앞뒤 좌석 간격이 5㎝ 이상 넓은 이코노미 클래스 등 기내 환경이 쾌적해 고객 선호도가 높다.

티웨이항공은 A330 기종의 첫 국제선 취항을 앞두고 있다. 이달 28일부터 인천∼싱가포르, 29일부터 인천∼방콕 노선에 투입한다.




최근 운수권을 확보해 신규 취항을 준비 중인 몽골 울란바토르 노선에도 이 기종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 기종은 최대 운항 거리가 1만㎞ 이상으로 호주, 동유럽, 북미 서부까지 장거리 운항이 가능하고 화물도 20t(톤)까지 실을 수 있다.

티웨이항공은 이 기종을 활용해 하반기에 장거리 노선 취항을 준비하는 한편 화물 운송 사업까지 강화할 계획이다.

또 이번에 도입한 A330의 엔진은 성능 강화형으로, 연료 효율성이 좋아 약 1천500t의 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와 소음 저감 효과도 있다는 게 티웨이항공의 설명이다.

티웨이항공은 "연료 효율성 강화를 위해 기내에 문서 대신 전자비행정보(EFB)를 도입하고, 항공기 탑재 정비물품(FAK)을 최소화하는 등 연간 약 308t의 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