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베트남 스마트시티 전시회서 한국관 운영…中企 수출지원

입력 2022/05/26 12:00
46516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오는 28일까지 베트남 호찌민 '사이공 전시컨벤션센터'(SECC)에서 열리는 '스마트시티 아시아 2022' 전시회에서 한국관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관에는 국내 중소기업 23곳이 참여한다. 공간인식 데이터 플랫폼 기업 '와따', 스마트통합관제 기업 '새눈', 자율주행로봇 기업 '트위니' 등이다.

이번 전시회는 베트남 정부의 스마트시티 개발전략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중기중앙회는 참여 기업의 수출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현지 바이어와의 상담을 지원하고 베트남 정부 관계자들에게 한국의 우수 중소기업을 소개했다.

전혜숙 중기중앙회 무역촉진부장은 "전 세계가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만큼 수출기업에 '코리아 프리미엄' 효과를 주는 해외전시회 한국관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