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SK의 35년 제약사업 뚝심…'백신 주권' 결실

이윤재 기자한재범 기자
입력 2022/06/30 17:39
수정 2022/06/30 21:03
국내 첫 코로나 백신 개발 성공

최종현 선대회장 제약사업 초석
1987년 선경시절 신약연구 시작

최태원 회장 바이오 세계화 주력
최창원 부회장 백신사업 고도화
"이제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을"
57558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최태원 SK그룹 회장(맨 왼쪽)이 2017년 9월 SK바이오팜 미국법인인 SK라이프사이언스를 방문해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과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 출시 계획 등을 논의하는 모습. [사진 제공 = SK그룹]

"SK의 상표가 붙은 세계적 신약을 만듭시다."

1980년대 SK가 섬유산업에 매진하던 시절 고(故) 최종현 SK 선대 회장은 바이오 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일찌감치 낙점했다. 섬유의 화합물 합성 방식이 제약품 제조와 유사한 데다,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봤기 때문이다. 당시 SK가 제약업 진출을 선언하자 기존 업체들은 SK가 해외 신약을 수입하는 사업에 진출할 것으로 보고 강력히 반대했다. 그러자 최 선대회장은 "우리의 목표는 세계적 신약을 만드는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고 안심시키며 바이오 사업 여정에 첫발을 내디뎠다.

첫 국산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멀티주'가 SK바이오사이언스에 의해 탄생했다.


지난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종 허가를 결정했고, 한국은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개발해 생산하는 국가가 됐다. SK가 바이오 사업에 뛰어든 지 35년 만의 쾌거다. SK는 현재 반도체(Chip)·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등 이른바 'BBC'를 미래 성장 동력원으로 삼으며 바이오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SK는 1987년 선경인더스트리 산하에 생명과학연구실을 설립한 뒤 합성신약·천연물신약·제제·바이오 등 4개 분야에 대해 본격적인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실은 1989년 연구소로 확대된 뒤 위암치료 신약을 1호 과제로 삼았다. 10년의 연구 끝에 1999년 탄생한 '선플라'는 국내 최초의 위암 치료 신약이었다.

1993년에는 'Pharmaceutical(제약)'의 첫 알파벳을 딴 'P프로젝트'에 돌입했다. 글로벌 신약 기업을 따라잡기 위한 것으로, 업계에서는 이를 SK바이오팜의 출발점으로 본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사촌동생인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은 선대 회장의 열정을 이어받아 바이오 사업에 힘을 실었다.


SK는 2001년 국내 1호 천연물 신약 '조인스'(관절염 치료제), 2007년 신약 '엠빅스'(발기부전 치료제) 개발에 성공하면서, 국내 35개 합성신약 중 2개를 보유하게 됐다.

코로나19 백신의 국산화에는 특히 최창원 부회장이 큰 몫을 했다. 최 부회장은 경북 안동에 백신공장을 설립해 백신 연구를 독려했고, 2016년 세계 최초로 세포를 배양해 4가지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독감백신(스카이셀플루) 개발을 이끌었다. 이어 2018년 SK바이오사이언스를 설립하고 백신 노하우를 고도화했다.

최 부회장이 백신에 집중했다면 최태원 회장은 신약 개발에 주력하는 일종의 '역할 분담'을 했다. 최 회장은 SK바이오팜을 설립해 2019년 수면장애 신약 '수노시', 뇌전증신약 '엑스코프리' 등 신약 2개를 개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

2017년 글로벌 제약사 BMS의 아일랜드 생산시설(CMO), 2018년 미국의 위탁개발·생산업체(CDMO) 앰팩(AMPAC)을 연이어 인수했다. 최근엔 해외 생산시설을 통합 관리하고 신약의 글로벌 마케팅을 담당할 SK팜테코를 미국 캘리포니아에 설립하면서 미국 시장도 공략 중이다.

바이오 업계에서는 SK가 백신·치료제에서 한 획을 그은 만큼 향후 더 큰 도전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한다.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은 "백신·치료제에서 가능성을 엿봤으니, 이제는 흔히 말하는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에 전력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윤재 기자 / 한재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