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누리호 둘째 초소형위성 사출…KAIST 학생팀 개발

입력 2022/07/01 18:39
수정 2022/07/02 06:13
57981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누리호 탑재 큐브위성(초소형위성) 4종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 실려 궤도에 올라간 성능검증위성에서 1일 두번째 큐브위성(초소형 위성)이 사출(분리)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8분께 큐브위성 '랑데브'(RANDEV)가 사출됐다.

방효충 KAIST 항공우주공학과 교수가 지도하는 학생팀이 개발한 이 큐브위성은 초분광 카메라로 지구를 관측하는 임무를 맡는다.

아직 성능검증위성으로부터 사출 당시의 영상을 받아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위성 분리 자체는 성공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학생팀은 2일 오전 3시께 위성과의 교신을 시도할 계획이다.

성능검증위성이 품고 있던 큐브위성 4기 중 조선대 학생팀이 개발한 큐브위성 'STEP Cube Lab-Ⅱ'이 지난달 29일 오후 4시 50분께 처음으로 사출됐으나, 1일 낮까지 정상 교신은 이뤄지지 않았다.

57981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