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얘야, 선물 쐈다" 어르신도 쓰는 '이것'…11번가, 쿠팡까지 올인 [홍키자의 빅테크]

입력 2022/07/02 20:01
수정 2022/07/02 20:36
[홍키자의 빅테크] 이마트가 최근 여름 시즌을 맞아 '파머스픽 까망애플 수박'을 카카오톡 선물하기로 판매한다고 밝혔습니다. 신선식품 중 대표 상품인 과일에 대한 판매 채널을 확보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죠.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선물하기가 연령대에 상관없이 일상화된 고객 행동으로 완벽하게 자리 잡았다는 점에서 해당 채널을 발굴한 것일 테고요. 자사가 신선식품 온라인 배송 경쟁력을 갖췄다는 것을 보여주기도 할 겁니다.

이처럼 '모바일 선물하기' 시장은 지난해 거래액 4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도 5조원 이상 훌쩍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신선식품을 포함해 명품까지 온갖 상품들이 망라돼 손가락 터치 한 번으로 결제되고 배송됩니다. 시장에서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카카오 외에도 11번가와 쿠팡, SSG닷컴 등 이커머스 기업이라면 저마다 이 시장에 진입하고 있습니다.

5조원 시장으로 급성장한 '모바일 선물하기' 시장

58089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카카오톡 선물하기 서비스. <사진=카카오>

사실 카카오가 일찌감치 선점한 모바일 선물하기 시장은 그동안 틈새시장 정도로 여겨졌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선물하기가 일상이 되면서 지난해에만 거래액이 4조원을 훌쩍 넘을 정도로 자리를 잡았죠. 사회적 거리 두기 영향으로 비대면 선물이 일상화됐고, 선물을 받는 사람의 주소를 물어볼 필요가 없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힙니다.

실제로 카카오 '선물하기' '톡스토어' '엠이커스' 등 사업을 책임지는 카카오커머스는 올해 초 카카오로 흡수되면서 사업 사이즈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4분기 거래액은 2020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9% 늘어나며 카카오의 플랫폼 부문 매출 성장을 이뤄냈죠. 카카오가 지난해 영업익을 늘린 가장 큰 공이 커머스 즉 이커머스 사업에 있다는 겁니다.

올해도 커머스 부문 연간 거래액만 10조원을 넘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죠. 주력은 역시나 선물하기입니다.


선물하기는 올해 1분기 기준 거래액이 전년 대비 42% 늘었죠. 카카오는 "중장년층의 선물하기 애용이 매출 성장으로 이어졌다"며 "올해는 이용자당 구매건수 증가로 거래액 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모바일 상품권을 보내는 등의 일이 불과 몇 년 전까지는 2030의 영역으로 느껴졌다면, 이제는 중장년층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 서비스가 된겁니다. 코로나19가 다양한 연령대 사람들의 디지털 문해력을 키워줬다는 얘깁니다.

카카오 선물하기에 올해 럭셔리 브랜드가 잇따라 입점하며 모바일 명품관 구축에도 속도를 내고 있죠. 상품별 객단가를 키우는 효과적인 방법이 바로 명품 브랜드의 입점이죠. 현재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입점한 명품 브랜드는 160여 개가 훌쩍 넘었는데요. 2019년 명품 화장품에 이어 2020년 지갑, 핸드백, 주얼리 등 품목으로까지 명품 카테고리를 확장했습니다. 구찌, 프라다, 몽블랑, 발렌티노, 생로랑, 버버리, 샤넬, 로라메르시에 등 명품 라인업을 갖췄죠.

11번가, 쿠팡, SSG닷컴도 '선물하기'

58089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11번가 관계자가 `선물하기` 서비스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제공 = 11번가]

11번가는 2020년 9월부터 뛰어든 '모바일 선물하기' 서비스가 최근(올해 5월)까지 누적 이용건수 700만건을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서비스 누적 이용자 수는 600만명에 육박했고, 출시 이후 1년 동안 거래액은 월평균 27%씩 성장했죠.

11번가 선물하기 서비스는 카카오와 동일합니다. 문자 메시지나 카카오톡을 통해 상대방에게 선물을 보낼 수 있도록 한 서비스죠. 지난해 4월 이커머스업계 최초로 해외직구 상품에 선물하기 서비스를 적용한 게 눈에 띄는 대목이긴 합니다.

쿠팡의 '로켓 선물하기'도 2020년 4월 론칭 이후 서비스 연간 성장률(지난해 말 기준)이 336%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쿠팡의 선물하기 서비스는 빠른 배송인 로켓배송의 장점을 살린 서비스로, 새벽배송이 가능한 유일한 선물하기 서비스죠. 예를 들어 생일 전날 신선식품 배송인 로켓프레시로 생일 케이크와 생화 꽃다발을 선물하면 생일 당일 오전 7시 전까지 배송되는 것입니다.

2016년 8월 선물하기 서비스를 선보인 SSG닷컴도 올해 3~4월 선물하기 서비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8% 늘어났습니다. SSG닷컴은 취급하는 1000만종 이상의 상품 대부분을 선물하기로 이용할 수 있고요. 특히 계열사인 스타벅스커피코리아 관련 상품이 최고 인기입니다.

[홍성용 기자]

격주 토요일 연재되는 '홍키자의 빅테크'는 플랫폼, 테크, 유통, 이코노미와 관련된 각종 이슈 뒷얘기를 파헤칩니다.
지금 홍성용 기자의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깊이가 다른 콘텐츠를 매주 만날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