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경총·현대차, 손잡고 안전경영 진단

입력 2022/07/03 22:47
자문단 구성해 선진국 사례 연구
맞춤형 안전보건관리 협업
한국경영자총협회와 현대자동차는 1일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혁신적 변화를 위한 안전경영체계 레벨업 종합심층진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동근 경총 부회장, 이동석 현대차 대표이사, 김규석 고용노동부 산재예방감독정책관과 종합심층진단 총괄책임자(PM)를 맡은 함병호 한국교통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은 조직·인력, 예산, 교육, 노사관계, 안전문화 등 안전 관련 5개 분야에서 국내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이 선진국 동향과 우수사례를 연구·조사하는 한편 사례를 바탕으로 사업장을 종합 진단해 맞춤형 안전보건관리체계 솔루션을 제공하는 협업체계를 구축하려는 목적이다.


이들은 최근 기업들에게 화두로 떠오른 중대재해처벌법 대응 수준을 점검하는 동시에 사업장 안전관리 수준을 선제적으로 심층 진단하게 된다. 경제단체와 민간기업의 종합 안전보건관리 업무협약은 이번이 최초다.

이동석 현대차 대표는 "이번 협업으로 현대차 안전관리 수준을 심층 분석하고 실질적인 사고 예방을 위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우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