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대우조선, 이사회에 ESG 위원회 신설…전담 실무부서도 꾸려

입력 2022/07/04 09:36
5833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대우조선해양 전경

대우조선해양[042660]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혁신을 위해 이사회에 ESG 위원회를 신설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이사회 의결을 거쳐 출범한 ESG 위원회는 동국대 교수인 최경규 사외이사가 초대 위원장을 맡는다. 나머지 사외이사 3명과 사내이사 1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 위원회는 ESG 경영 추진을 위한 각종 전략과 계획, 투자 등을 심의·의결한다. 또 ESG 전 분야에 걸쳐 주요 활동과 성과, 진행 상황을 확인한다.

지난해 발족한 ESG 추진단(단장 우제혁 조선소장 겸임) 체계를 유지하면서 기존의 전략부서를 '지속성장전략부'로 이름을 바꿔 ESG 전담 실무 부서로 둬 ESG 위원회의 의사결정을 실질적으로 추진하는 실행체계도 강화했다.

58332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대우조선해양 2022 통합보고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에 이어 ESG 경영 관련 내용을 담은 2022년 통합보고서도 발간했다.


보고서는 내·외부의 소통 연속성 강화에 역점을 뒀다는 게 대우조선해양의 설명이다. 사내 '청년 이사회'와 외부 이해 관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ESG 접근 방식과 지속가능경영 활동에 관한 내용을 실었다.

또 기후변화 대응 방안과 조선 산업의 특성이 고려된 주요 이슈들을 재무정보공개 협의체(TCFD), 지속가능회계기준위원회(SASB) 등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체계적으로 담았다.

최경규 ESG 위원장은 "이번 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대우조선해양의 ESG 경영 청사진을 마련하는 동시에 조선 산업 ESG 경영의 표준으로도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