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무조건 쿠팡보다 싸게"…'가격의 끝' 보여주겠다는 이마트

입력 2022/07/04 17:20
수정 2022/07/05 09:38
계란·쌀·우유 등 40개 상품
가격상황 매일 점검 실시

"홈플러스·롯데마트는 물론
쿠팡보다 낮게 판매할 것"

빠른 배송·다양한 상품군 등
가격 외 요소 차별화 관건
5860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4일 오전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점에서 모델들이 이마트가 최저가 판매를 천명한 상품들을 보여주고 있다. [김호영 기자]

이마트가 '온·오프라인 최저가'를 공언했다. 계란, 쌀, 우유, 휴지 등 생필품에 해당하는 40가지 상품을 오프라인 대형마트 업계는 물론 온라인몰을 통틀어서도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하겠다는 것이다. 사실상 '싼 가격, 빠른 배송'을 앞세워 온라인 유통 공룡으로 몸집을 키워온 쿠팡과 정면승부를 선언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물가로 소비자들의 가격 민감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이 같은 가격 인하 경쟁이 유통 업계 전반으로 확산될지 주목된다.

이마트는 4일 40대 필수 상품을 유통 업계를 통틀어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하는 '가격의 끝'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은 물론 SSG닷컴 내 이마트몰에서 올해 말까지 진행된다.

이마트는 각 필수 상품군에서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대표 상품을 40가지로 추렸다.


예를 들어 김치는 '종가집 포기김치', 만두는 'CJ비비고 왕교자', 라면은 '신라면'과 '진라면 매운맛' 등이 포함됐다. 40가지 상품은 가공식품(우유·김치 등) 17개, 신선식품(계란·양파 등) 7개, 일상용품(휴지·비누 등) 16개로 구성됐다.

58605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에 따라 행사 첫날인 4일 알찬란(계란 30구) 가격은 6730원으로 전날보다 750원 할인됐다. 쌀(여주쌀 진상 10㎏)은 하루 만에 3만1900원에서 2만9900원으로 내려갔다. 40가지 상품 가격은 전날보다 평균 13%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마트 관계자는 "인플레이션이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돼 소비자에게 꼭 필요한 상품을 싸게 공급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올해 말까지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 기간에 이마트는 매일 가격 모니터링을 실시해 이들 상품에 대해 최저가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경쟁사가 가격을 낮추면 곧바로 다음 날 그보다 낮은 가격에 판매한다는 것이다. 업계에선 이마트의 이번 프로젝트가 전자상거래 1위인 쿠팡을 겨냥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 이마트 측은 "해당 상품은 홈플러스와 롯데마트는 물론 쿠팡보다도 싸게 판매한다"며 목표가 쿠팡이라는 점을 감추지 않았다. 쿠팡은 지난해 매출 22조2256억원을 기록하며 대형마트 1위인 이마트(24조9327억원)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에 따라 이마트와 쿠팡 간 가격 인하 경쟁이 촉발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쿠팡은 '최저가 보장'을 공개적으로 천명하지는 않았지만 경쟁 온라인몰이 판매가를 내리면 바로 자사 판매가를 최저가로 낮추는 '매칭 가격 정책'을 내부적으로 운용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LG생활건강, 매일유업 등 101개 납품사에 타 온라인몰에서의 판매가격을 인상하도록 요구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과징금을 부과받았을 정도다.

쿠팡 측은 상시 최저가 유지가 가능하겠느냐는 데 의문을 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온라인상에서 최저가는 실시간으로 변동된다"며 '업계 최저가 공언'이라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프로젝트가 소비자들에게 '이마트에서 장보는 게 가장 이득'이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일단 이슈를 선점했다고 평가한다. 다만 소비자들이 획기적인 가격 차이가 아니라면 배송·결제 편리성, 다양한 상품군 등 요소를 따져 쇼핑을 한다는 점에서 고객의 호응을 일으킬지는 미지수다.

[오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