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반도체난에 6월 수입차 판매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3%↓

입력 2022/07/05 10:10
상반기 판매량도 11.3% 줄어
58735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로고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이어지면서 지난달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수입차 판매가 크게 줄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올해 6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는 2만2천69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3.3% 감소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올해 5월과 비교해서도 3.5% 줄어든 수치다.

올해 상반기 누적 판매 대수도 13만1천9대로 지난해 상반기(14만7천757대)보다 11.3% 줄었다.

임한규 KAIDA 부회장은 "반도체 공급난에 따른 물량 부족으로 6월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이 전월보다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BMW가 6천449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5천845대, 아우디 1천903대, 볼보 1천306대, 폭스바겐 1천99대, 미니 1천86대 등이었다.

배기량별 등록 대수는 2천cc 미만이 1만2천916대(56.9%)로 가장 많았고 이어 2천∼3천cc 미만 7천207대(31.8%), 3천∼4천cc 미만 1천156대(5.1%), 4천cc 이상 323대(1.4%) 등의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8천936대(83.4%), 미국 1천930대(8.5%), 일본 1천829대(8.1%) 등으로 나타났다.

연료별 등록 대수를 보면 휘발유 1만1천247대(49.6%), 하이브리드 6천716대(29.6%), 경유 2천669대(11.8%), 전기 1천93대(4.8%), 플러그인하이브리드 970대(4.3%) 등이었다.

구매 유형별로는 개인 구매가 1만3천482대로 59.4%였으며, 법인 구매는 9천213대로 40.6%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