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원자재가격 상승에 금리 인상까지…올 하반기 中企경기전망 '암울'

입력 2022/07/05 12:01
수정 2022/07/05 12:11
경기전망지수 전년比 4.0p 하락
원자재가격 상승·내수부진 심각
5882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원자재 가격 상승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금리 인상까지 더해지며 올 하반기 중소기업 경기전망이 더 어두워진 것으로 확인됐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6월 15일부터 24일까지 5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경영애로 및 2022년 하반기 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하반기 경기전망지수(SBHI)는 87.6으로 전년동기 91.6보다 4.0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올해 상반기 대비 5.6포인트 높지만 지난해 하반기 경기전망지수(91.6)와 상승폭(14.0포인트)에 비해서는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하반기 업황전망(SBHI)을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에서는 △기타 운송장비(127.3) △가죽·가방 및 신발(104.6) △인쇄 및 기록매체 복제업(100.0)이 호전을 예상한 반면 △펄프·종이 및 종이제품(54.2) △섬유제품(54.2) △전기장비(68.2) 업종은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서비스업은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서비스업(112.0) △운수업(100.0)이 업황개선을 전망한 반면, △부동산업 및 임대업(60.0) △도매 및 소매업(84.0)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86.0)은 부진할 것으로 보인다.

항목별 경기 체감실적 및 경기전망에 대해서는 매출(84.1→91.2), 영업이익(81.2→87.7), 자금사정(81.4→88.9), 공장가동률(89.4→91.2) 모두 상반기에 비해 소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역계열인 인력·설비수준은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부족할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겪은 애로요인으로는 원자재가격 상승(62.6%)의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이어 내수부진(35.2%), 인력 수급난(29.8%), 금리상승(25.2%), 최저임금 상승 (22.8%) 등이 뒤를 이었다. 하반기 예상되는 애로요인은 원자재가격 상승(58.8%), 내수부진(31.2%), 인력 수급난(29.8%), 금리상승(28.4%), 최저임금 상승(19.4%)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하반기에 원자재가격 상승(3.8p↓)과 내수부진(4.0p↓) 응답비중은 감소한 반면, 금리상승은 3.2p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상·하반기 모두 제조업은 '원자재가격 상승', 서비스업은 상반기 '내수부진'과 하반기 '인력수급난'을 가장 큰 경영애로로 지목했다.

[양연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