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치약계의 샤넬' 한통에 2만원…프리미엄 치약 판 커진다

이하린 기자
입력 2022/07/06 18:45
수정 2022/07/06 19:11
마비스 한국 론칭 4주년…이달 구독 서비스 시작
코로나 이후 위생 관심↑, 가치소비 트렌드 확산
덴티스테·유시몰 등 프리미엄 치약 수요 늘어나
59484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성수동 멜로워 성수 더 플래그십에 문을 연 마비스 팝업 스토어. [이하린 기자]

85ml짜리 한 개 가격이 2만원에 육박해 '치약계의 샤넬'로 불리는 이탈리아 프리미엄 치약 브랜드 마비스가 한국 론칭 4주년을 맞았다. 과거 '이탈리아 여행 시 꼭 사야 하는 기념품' 리스트에 올라 있던 마비스는 국내 프리미엄 치약 시장의 성장과 더불어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이달부터는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구독 서비스까지 론칭해 이용자를 묶어두는 '락인 효과'를 노린다는 전략이다.

◆ 마비스, 성수동에 팝업 오픈…7월 '구독 서비스' 론칭


6일 오후 1시경 찾아간 마비스의 국내 첫 팝업 스토어 '마비스의 성'에서는 브랜드 고유의 색과 디자인, 향을 자유롭게 경험할 수 있었다. 구강 청결을 관리하는 치약 본연의 기능 외 아로마 테라피로 '힐링 경험'을 제공한다는 메시지가 와닿았다.


팝업 1층에서는 '필름 컬러 오브 마비스' 등 브랜드 가치를 알리는 영상을 상영 중이었다. 2층은 마비스의 원료 오브제와 생화 가드닝을 활용한 비밀스러운 저녁 공간으로 꾸며졌다. 이 외에도 윈도우 포토존, 치약 샹들리에 등 다양한 볼거리가 준비됐다.

또 한 가지 눈에 띄는 것은 '구독 서비스 론칭' 안내였다. 마비스는 글로벌 최초로 한국에서 구독 서비스를 시작한다. 원하는 향과 수량을 선택해 마비스 치약을 정기 배송받는 형태로, 최초 배송 시 구독 금액에 따라 소프트칫솔, 마비스 디스펜서 등 선물을 제공한다. 1인 가구보다는 치약 사용량이 많은 2~4인 가구가 주 타깃층이며 연말까지 약 3000명의 회원 모집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마비스 관계자는 "마비스 치약은 한 번 경험한 이후 주기적으로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 구독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면서 "매번 별도로 구매하는 것보다 구독 서비스를 활용할 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해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 프리미엄 치약 시장 성장세…덴티스테·유시몰 등도 인기


59484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하린 기자]

국내 프리미엄 치약 시장은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개인 위생 및 건강 관리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데다 젊은 층의 '가치소비'가 트렌드로 자리 잡은 덕이다. 평균 가격보다 다소 비싸더라도 자신에게 높은 만족도를 준다면 기꺼이 지갑을 여는 이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실제 국내 최대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에 따르면 올해 1~4월 프리미엄 치약 상품군의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46% 급증했다. 주요 인기 브랜드로는 마비스와 함께 덴티스테, 루치펠로, 유시몰 등이 꼽힌다. 대부분 한 통에 1만원 안팎의 높은 가격대를 자랑하지만 수요가 계속해서 늘고 있다.

국내 뷰티업계는 프리미엄 치약 시장이 앞으로도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다양한 제품으로 소비자를 공략 중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5월 덴탈케어 프리미엄 브랜드 '젠티스트'를 론칭하고 첫 제품으로 기능성 치약 '젠티스트 투엑스'를 출시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3월 영국 프리미엄 치약 브랜드 유시몰을 국내에 들여와 론칭 1년 만에 250만개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올해 초에는 30g에 3만원이 넘는 프리미엄 잇몸 치약 죽염 명약원 메디케어도 내놨다.

뷰티업계 관계자는 "최근 개인 위생 관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동시에 가치소비 성향을 가진 소비자가 증가하는 추세"라면서 "이러한 트렌드에 따라 국내 프리미엄 치약 시장은 앞으로 더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하린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