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삼성전자 2분기 매출 77조…'매출 신기록' 릴레이 막 내려

김우현 기자
입력 2022/07/07 09:15
수정 2022/07/07 13:15
영업이익 14조원
59601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4~6월) 매출 77조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94% 늘었지만, 1분기 대비 1% 감소하면서 세 분기 연속 이어졌던 '기록 갱신' 릴레이가 막을 내렸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 역대 최대 매출(73조9800억원)을 기록한 이후 같은 해 4분기(76조5700억원), 올해 1분기(77조7800억원)까지 3개 분기 연속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하지만 세계적인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제품 수요가 둔화되면서 이번 분기 신기록을 세우지 못했다. 다만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므로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


2분기 영업이익은 14조원으로 한 해 전보다 11.38% 늘었으나, 직전 분기(14조1200억원) 보다 0.85% 떨어졌다. 원자재·물류 비용이 늘어 이익률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실적 증가세가 꺾였지만, 업계는 삼성전자가 올해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까지 최고 기록은 영업이익 기준 58조8900억원(2018년)인데 올해 60조원을 넘을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다만 경제 상황이 갈수록 악화되면서 시장의 눈높이도 점점 낮아지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한 달 전 영업이익 전망치는 63조4102억원이었지만, 이달 6일 기준 58조9880억원으로 떨어졌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