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강기정 광주시장 "복합쇼핑몰 사업자 선정, 공모 방식 아닐 것"

입력 2022/07/07 17:07
59896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새로운 광주시대 준비위원회' 활동보고회

강기정 광주시장은 7일 "복합쇼핑몰 사업자 선정은 공모 방식이 아닌 자연스러운 과정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이날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새로운 광주시대 준비위원회'(광주시장직 인수위원회) 활동 보고서 전달식 후 '7∼8월 중 제안서를 접수해 12월 중 사업자를 선정한다'는 위원회의 추진 일정 제안에 이같이 답했다.

전날 현대백화점그룹이 전방·일신방직 개발 부지에 '더현대' 건립을 추진한다고 발표하면서 신세계, 롯데 등과의 경쟁에 불을 붙인 상황에서 강 시장의 발언은 관심을 끌었다.




강 시장은 "아직 어느 유통사업자도 (공식적으로) 제안한 바 없고, 현대백화점그룹이 얘기하는 게 광주시에서 생각하는 복합쇼핑몰 개념에 해당하는지도 알 수 없다"며 "위치, 시민과 시가 생각하는 모델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니 '복합쇼핑몰은 이런 거다'라는 규정을 시에서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 과정, 당선자 시절까지 4곳 이상이 각각 다른 위치를 거론했으며 개점 시기, 규모 등도 달랐다고도 그는 언급했다.

강 시장은 단순히 상품을 사고파는 것을 넘어 누리는 공간으로서 복합쇼핑몰의 기능을 강조해왔다.

현재 논의 흐름대로라면 더현대를 포함한 복수의 복합쇼핑 시설이 들어설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일각에서는 나온다.

더현대가 방직공장 터 부지 개발 계획의 하나로 건립 추진되는 것과 별개로 광주시에서 복합쇼핑몰 유치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구체적인 논의가 시작되지 않은 만큼 시설 수, 위치, 사업자 등을 예단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강 시장은 "더현대가 (광주시 복합쇼핑몰 구상에) 일치한다면 그곳이 될 수도 있고, 아니라면 또 다른 곳이 될 수도 있다"며 "한 군데다, 두 군데다, 어디에 건립한다고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