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불법 범죄행위에 법적 대응"…쿠팡, 민노총에 칼 빼 들었다

이상현 기자
입력 2022/07/25 10:38
수정 2022/07/25 10:39
65243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5월 12일 서울 시내의 한 주차장에 세워진 쿠팡 배송차량들 모습.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폭염 대책 수립과 노조 간부 복직 등을 놓고 노사 간 갈등을 빚고 있는 쿠팡이 "노조의 불법행위와 범죄행위, 합의 파기에 대해 법적 조치를 포함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25일 선언했다.

쿠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쿠팡풀필먼트서비스(CFS)는 노조 측에 노사 간 합의 사항을 이행할 것을 거듭 요청했지만,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는 이를 거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쿠팡 측은 "노조는 지난달 23일 CFS가 입주한 서울 송파구 잠실 건물 로비를 기습 점거한 후 불법 농성을 이어왔다"며 "CFS는 불법 점거행위와 거듭된 거짓 주장을 즉각 중단할 것을 지속해서 요구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노조가 회사의 요구는 물론, 건물 관리자와 경찰의 퇴거요청을 묵살하고 불법 점거 농성을 장기화했다"며 "CFS 외에 다른 건물 입주업체들과 식당 등 소상공인의 영업 방해, 소음 등으로 인한 인근 학교와 지역 주민의 피해가 계속 확산됐다"고 설명했다.

65243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5일 오전 서울 잠실 쿠팡 본사 앞에서 해고노동자 복직 등을 촉구하는 `쿠팡물류센터지회 투쟁 지지 진보4당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그러면서 "회사는 노조와의 교섭 재개 노력도 병행했고, 노조는 지난 24일 12시를 기해 농성을 해제하고 내달 4일 단체교섭을 재개해 단체협약을 포함한 현안 이슈에 대해 교섭하기로 회사와 합의했다"며 "합의문 서명을 앞두고 있었다"고 부연했다.


또 "노조는 지난 23일 동탄물류센터 집회 직후 합의 사항을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외부 인원을 추가 대동해 야간에 잠실 건물 무단침입을 시도하는 등 불법 점거 상황을 더 확대했다"고 강조했다.

쿠팡은 "장기간의 불법 점거 농성에 더한 이러한 일방적 합의 파기와 무단 점거 확대 시도는, 노사 간의 정상적 협의를 위한 기본적인 신뢰마저 훼손하는 행위"라며 "법적 조치를 포함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상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