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삼성-LG '올레드 동맹' 사실상 물 건너 간 듯…"협상 중단"

입력 2022/07/27 16:15
수정 2022/07/27 16:18
LG디스플레이 "상당 부분 협상 진행됐지만, 현재는 진행 사안 없다"
"삼성전자와 가격·수량 이견 못 좁힌 듯…여지는 남아"
6624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전경

TV용 올레드 패널 공급을 두고 협상을 벌여온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034220]가 결국 대화를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1위 TV 업체인 삼성전자와 최대 TV용 디스플레이 기업인 LG디스플레이의 협상은 전자업계 경쟁사 간 '올레드 동맹'이라는 이름으로 업계에서 큰 관심을 받아왔지만, 결국 가격과 수량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LG디스플레이 김성현 최고재무책임자(CFO) 전무는 27일 열린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삼성전자와 올레드 패널 공급 협상이 현재 중단된 사실을 공개했다.

김 전무는 "신규 고객(삼성전자)이 저희 올레드 패널을 사용하고자 했다"며 "그래서 상당 부분 진행이 있었지만, 현재는 그 상황과 관련해 진행되고 있는 사안이 없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TV용 올레드 패널 공급을 두고 올해 초부터 협상을 벌여왔다.

삼성전자는 그간 LCD TV를 주로 생산하다가 올해 3월 북미와 유럽 시장에 올레드 TV 신제품을 출시했다. 2013년 올레드 TV 사업에 진출했다가 수율(결함이 없는 합격품의 비율) 문제 등으로 사업을 접은 지 9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올레드 TV 패널을 자회사인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작년 말부터 공급받고 있는데, 삼성디스플레이에서만 단독으로 공급받기에는 올레드 패널 수량이 부족해 LG디스플레이와도 협상을 벌여왔다.

협상 과정에서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과 LG디스플레이 정호영 사장 등 양사 최고경영자들은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만 언급해왔다.


업계에서는 올레드 패널 가격과 수량을 두고 양사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는데, 당사자가 협상 중단 사실을 공식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 관계자는 "핵심적으로 올레드 패널 단가를 두고 양사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양사 간 올레드 패널 협상이 최종 결렬된 것은 아니며 추후 협상이 재개될 여지도 남아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날 LG디스플레이 김 전무는 "향후 올레드의 가치를 인정하고, 시장 확대와 신시장 창출에서 시너지 낼 수 있다면 다양한 고객들과 적극적으로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중국 주요 도시의 코로나19 봉쇄 장기화와 LCD 판가 하락 등 악재가 겹치면서 올해 2분기 4천88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에 밀려 수익성이 하락한 국내 LCD TV 패널 생산라인을 내년까지 중단하고, 중국 LCD TV 패널 라인은 단계적으로 IT 및 커머셜 제품용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