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서울 아파트 매물 줄어도 매수세 13주째 위축…집 살 사람 더 줄어

입력 2022/08/05 09:19
수정 2022/08/05 09:24
종부세 감면 추진에 서울 아파트 매물 3.1% 감소
전반적 매수심리 위축속 '호재' 용산만 소폭 회복
6895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트레이드 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개편 움직임에 따라 서울 아파트 매물이 줄어들고 있다.

그러나 매물 감소분보다 매수세가 상대적으로 더 위축되면서 매매수급지수는 13주 연속 하락했다.

5일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물은 이날 현재 6만2천98건으로 지난달 21일(6만4천46건)에 비해 3.1% 감소했다.

정부가 지난달 21일 종부세 과세 체계를 주택 수에서 가액 기준으로 전환하고, 다주택자의 중과 세율을 폐지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한 세제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다주택자들이 매물을 일부 회수한 결과다.

어차피 집을 내놔도 안 팔리는 상황인 만큼 세제 개편안을 지켜본 뒤 매도 여부를 재검토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줄어든 매물보다 매수심리는 더욱 위축된 분위기다.


금리 인상, 경기침체 등에 대한 우려가 좀처럼 거래 증가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조사를 보면 이번주 서울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4.6으로 지난 5월 2일(91.1) 조사 이후 13주 연속 하락세다.

상대적으로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은 상황이 석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이 있는 동북권과 은평·서대문·마포구가 있는 서북권은 나란히 78.0을 기록하며 지난주(78.9, 78.6)보다 각각 0.9포인트(p), 0.6p 떨어졌다.

강남 4구가 있는 동남권은 지난주 91.9에서 금주 91.6으로, 양천구·영등포구·강서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89.7에서 89.4로 각각 떨어졌다.


이에 비해 용산·종로구 등의 도심권은 지난주 81.4에서 금주 83.2로 수급지수가 상승했다.

서울시의 용산구 국제업무지구 개발 계획 발표로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높아진 영향으로 보인다.

한국부동산원 조사에서 이번주 용산구 아파트값은 최근 3주간 이어온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됐다.

경기도의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 89.6에서 이번주 89.2로 떨어지며 9주 연속 하락했고, 인천은 87.4에서 87.2로 내려오며 4주 연속 내리막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