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LG전자, 노이즈캔슬링 무선이어폰 '톤프리' 신제품 29일 출시

입력 2022/08/08 10:00
6958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왼쪽부터 TONE-UT60Q, TONE-UT90Q, TONE-UTF7Q 제품

LG전자[066570]는 노이즈 캔슬링(소음 차단) 기능을 갖춘 무선 이어폰 '톤 프리' 신제품 3종을 이달 29일 국내에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신제품 3종은 TONE-UT90Q, TONE-UT60Q, TONE-UTF7Q(톤 프리 핏)다. 세 모델 모두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인 '메리디안 오디오'와 협업해 제작했다.

LG전자에 따르면 이 중 대표 모델인 TONE-UT90Q은 연결된 기기나 재생 중인 콘텐츠 종류와 무관하게 '돌비 헤드트래킹' 기술을 세계 최초로 지원해, 머리의 움직임에 따라 들리는 소리의 거리감과 방향을 조절해 몰입감을 준다. 예를 들어 왼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왼쪽 이어폰의 음량은 줄이고 오른쪽의 음량은 높여 원근감을 만든다.




TONE-UT90Q에는 이어폰에서 새어 나오는 소리의 크기를 감지하고 착용 상태를 파악해 자동으로 노이즈 캔슬링 단계를 조정하는 '적응형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daptive Active Noise Cancelling)' 기능이 탑재됐다. 이어폰을 귀에 밀착하지 않아도 몰입감을 느낄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또 '플러그&와이어리스' 기능도 실렸다. 블루투스 기능이 없는 기기에서도 무선이어폰을 사용할 수 있게 해 주는 것이다.

신제품 중 TONE-UTF7Q은 이어폰의 기둥 역할을 하는 '스템' 대신 귀 모양을 따라 디자인한 날개 모양의 지지대가 달렸다.


귀에서 잘 떨어지지 않고, 다른 두 제품보다 높은 방수 등급(IP67·수심 1m 이내에서 30분을 버틸 수 있는 정도)을 갖춰 땀이 흐르는 운동 중에도 착용할 수 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세 모델 모두 케이스에 10분가량 넣어 두면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하는 '유브이나노'(UVnano) 케어 기능을 지원한다. 직접 귀에 닿는 이어젤은 의료용으로 쓰이는 무독·저자극성 실리콘으로 만들어졌다.

국내 출하가는 TONE-UT90Q가 27만 9천원, TONE-UT60Q가 18만 9천원, TONE-UTF7Q은 22만 9천원이다.

69588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모델이 TONE-UT90Q를 체험하는 모습

695888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신제품 3종 스펙 비교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