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두산이 만든 수소드론, 함덕 해수욕장에 떴다

입력 2022/08/08 17:23
수정 2022/08/08 17:24
제주와 상생협약 맺고
해수욕장서 안전 감시
69796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재주도 함덕해수욕장에 수소드론이 떴다. 카메라를 장착한 드론이 해수욕장 상공을 누비며 안전사고를 막는 '라이프 가드' 역할도 한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은 8일 제주테크노파크와 농어촌 지역 안전과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상호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한 수소드론을 활용해 휴가철 해수욕장에서 안전·환경 감시를 하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드론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제주도 과수원에서 과육 생육상태를 점검하고, 이를 빅데이터화해 수확량을 예측하는 작업도 계획하고 있다.

DMI는 이날부터 함덕해수욕장에서 피서객 안전 점검을 진행한다. 스피커로 경고음을 송출하거나 미아 찾기 안내 방송을 진행하고,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하면 곧바로 구명 튜브를 투하해 인명 구조에도 나선다.


해안가로 밀려들어온 쓰레기나 적조 상황을 파악해 관제센터에 전달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DMI 관계자는 "앞으로 머신러닝 기술을 접목해 수소드론이 요구조자를 자체적으로 판단하고, 인근 해안 경비대에 연락을 취하는 솔루션 개발도 검토할 계획"이라며 "수소드론이 가진 장점을 활용해 비즈니스 성장뿐 아니라 각 지역 사회 특성을 고려한 아이템을 개발해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DMI는 제주도를 시작으로 다른 자치단체와도 연계해 농어촌과 상생에 나설 계획이다.

DMI는 (주)두산이 지분 100%를 보유한 비상장 자회사로, 연료전지 파워팩을 기반으로 드론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문광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