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KBI그룹, 베트남 사업 속도 낸다

양연호 기자
입력 2022/08/10 15:02
KBI코스모링크 비나, 올 매출 400억 전망
동양철관, 석유탐사개발회사와 수주계약
병원·환경사업·물류플랫폼 등 신사업도
70513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KBI그룹이 베트남 진출 5주년을 맞은 KBI코스모링크 비나의 안정적인 실적 성장세를 바탕으로 각 분야 계열사를 통해 베트남 사업에 힘을 실을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KBI그룹은 2017년 KBI메탈 주도로 KBI그룹 컨소시엄을 구성, 베트남의 'SH-VINA' 지분을 100% 인수하고 KBI코스모링크 비나를 설립해 아시아 진출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KBI코스모링크 비나는 베트남에서 꾸준히 사업을 영위한 결과 올해 4월 베트남 정부 소비자 보호협회가 주관하는 '골든 브랜드 베트남 TOP 20'에 선정됐다. 우수한 품질과 양질의 서비스로 베트남 소비자 만족도 조사에서 우수 업체로 선정된 것이다.


베트남 진출 후 지속적인 품질관리와 영업 강화로 2021년 매출은 2020년도 270억원보다 90억원 증가한 360억원을 달성했다. 올해는 매출 400억원을 목표로 순항 중이다.

또 대구경(大口徑) 강관 종합 전문기업 동양철관은 지난 3일 베트남 국영 석유회사인 페트로 베트남 산하 석유탐사개발회사(PVEP-POC)와 다이 헝 광구 확장 공사에 128억원 규모의 해상 구조물 건설용 강관 납품 수주계약을 체결했다. KBI그룹 계열사들이 시너지 내며 베트남 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다.

KBI그룹 경영진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 1일 한-베트남 의원친선협회 주최로 열린 수교 30주년 기념 베트남 방한단 환영 만찬에 참석한 박한상 KBI그룹 부회장은 베트남 장차관급 고위 인사인 보 반 트엉 당 상임서기, 레 꾸옥 퐁 동탑성 서기장 등과 만나 계열사의 공격적인 베트남 진출 사업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KBI그룹은 KBI건설을 통해 LH가 실시하는 베트남 최초 한국형 산업단지에도 참여하고 있다.


KBI건설은 하노이 남동측으로 36km 떨어진 흥옌성 지역에 143만1000㎡(43만평) 규모로 조성될 예정인 한-베트남 경제협력 산업단지 진행에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

박한상 KBI그룹 부회장은 "KBI코스모링크 비나의 베트남 진출을 시작으로 KBI건설, 의료재단 등 각 계열사들의 시너지를 통해 다양한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며 "향후 병원, 환경사업 진출과 물류 플랫폼을 통한 수출입 무역 등 추가 사업 계획도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1987년 갑을그룹에서 완전히 계열 분리한 갑을상사그룹은 2019년 KBI그룹으로 그룹명을 변경한 뒤 KBI동국실업, KBI메탈, KBI건설 등 KBI(Korean Business Innovator·한국의 사업 혁신가)의 의미를 담아 대부분 계열사명을 변경했다. 현재 자동차부품 사업과 전선·동 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강관, 건설, 부동산, 환경, 에너지, 의료, E커머스 사업 등 7개 부문 20여개 계열사를 두고 있다. 올해 매출 규모는 2조5000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연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