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KAIST서 한국 첫 인공위성 '우리별 1호' 발사 30주년 기념식

입력 2022/08/11 14:34
수정 2022/08/12 13:34
개발 참여 연구원들에게 감사패…워크숍도 진행
7094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우리별 발사 30주년 기념식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우리나라의 첫 인공위성 '우리별 1호' 발사 3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11일 대전 유성구 본원 대강당에서 열었다.

KAIST는 한국연구재단의 선도 공학연구센터 사업에 따라 1989년 8월 인공위성연구소를 설립하고, 영국 서리대학과 국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해 3년만에 우리별 1호를 개발했다.

1992년 8월 11일 발사된 우리별 1호는 우리나라 우주 개발의 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날 행사는 우리나라 최초 인공위성 발사를 성공적으로 이끈 주역들의 노고를 기리고, 미래 우주 개발을 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KAIST는 인공위성연구소 설립·발전에 기여하고, 당시 우리별 1호 개발에 참여한 연구원들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미래 우주 개발 산업을 이끌 전문가를 키우는 '뉴스페이스 리더 양성사업'의 1기 수료식도 진행했다.

70941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우리별 발사 30주년 기념식

'우리별과 대한민국 우주의 미래'를 주제로 워크숍도 마련돼 위성 관련 산업계, 학계, 연구계를 대표하는 6명과 KAIST에서 우주 개발을 연구 중인 3명이 강연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항공우주 과학 불모지였던 대한민국은 이 자리에 있는 주역들 덕분에 인공위성 발사 성공이라는 쾌거를 이뤘다"며 "향후 30년 후 미래 우주시대 개막을 위한 새로운 꿈을 가져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