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쌍용차, 경영정상화 위해 임직원 출자전환 추진

입력 2022/08/12 12:27
수정 2022/08/12 12:28
임직원 자발적 의사로 참여
복지 중단·임금 삭감 이어
고강도 경영 쇄신책 잇따라
7129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쌍용자동차가 회생계획안 인가를 위한 관계인 집회를 앞두고 조기 경영정상화 방안 일환으로 임직원 미지급 임금 채권에 대한 출자전환을 추진한다. 12일 쌍용차는 지난달 28일 쌍용차 노사와 최종 인수예정자인 KG컨소시엄 간 고용 보장·장기 투자 등을 주된 내용으로 한 3자 특별협약 체결 시 별도 세부 합의로 시행하기로 했던 사안을 이번에 추진한다고 밝혔다.

회사는 지난 10일 출자전환과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을 담은 안내서를 임직원에 공지했으며 희망자를 대상으로 출자전환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쌍용차 측은 "임직원들의 출자전환은 향후 운영자금의 추가 확보라는 단순한 의미를 넘어 원만한 인수합병을 통해 상거래채권자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미래 상생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컨소시엄도 관계인 집회 관련 상거래채권자들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인수대금을 300억원 증액하기로 했다. 특히 회생절차 종결 후 예정된 신차 개발 계획에 기존 상거래채권자들을 최대한 참여시킴으로써 향후 동반 성장 토대를 확고히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출자전환은 2019년 이후 발생 연차와 미지급 임금채권 약 1300억원 규모를 한도로 접수 기한 안에 신청한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다. 출자전환 예상 시기는 회생계획안 내 운영자금 조달을 위한 신주 발행 시점인 오는 10~12월 정도가 될 전망이다. 회생절차 인가를 통해 상장 폐지 사유가 해소되면 매매가 가능해진다.

쌍용차 노사는 이미 지난 2019년부터 복지 중단에 이은 임금 삭감과 무급 휴업까지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 노력을 추진하는 등 고강도 경영 쇄신책을 연이어 시행해 오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차질 없는 자구 방안 이행 등 비용 절감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은 물론 생산성 향상을 통해 기업경쟁력을 높이고 있는 만큼 현재 진행되고 있는 인수합병 성사를 통해 장기적인 생존 토대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