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함께 달나라 가자"던 그의 배신…시장은 웃었다 [추적자 추기자]

입력 2022/08/13 20:01
수정 2022/08/14 08:56
[추적자추기자] 공개적으로 지지 의사를 밝히며 암호화폐를 신봉했던 '그'가 떠나자 신기하게도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격은 급등했습니다. 분명 두 개 사건은 독립 사건인데, 타이밍의 문제로 마치 인과 사건인 것처럼 보이기까지 합니다. 바로 그는, 테슬라의 최고경영자 일런 머스크입니다.

7165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일런 머스크 테슬라모터스 대표이사 /사진=연합뉴스

일런 머스크는 지난달 기존 보유했던 비트코인의 75%를 매도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약 9억3600만달러. 한화 1조원이 훌쩍 넘는 돈입니다. 암호화폐 찬양론자의 배신으로 비트코인 가격은 다음날 흔들렸습니다. 전일까지 상승세를 보였던 비트코인은 공시 관련 보도 직후 하락세로 돌아서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3주여가 지난 지금,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상승세는 무서울 지경입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일런 머스크는 지난해, 수차례 비트코인과 도지코인, 그리고 이더리움에 대한 상승론을 펼쳤습니다. 말뿐 아니라 실제 투자로도 이러한 자신의 말을 지원사격했죠. 특히 이러한 암호화폐를 대거 매입하며 팔지 않겠다고 공언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약속은 1년도 안돼 어겨지고 말았습니다.

71651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비트코인 매각 시인한 머스크 트위터

머스크는 최근 일련의 경제위기와 관련된 우려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현금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불가피한 매각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실제 중국 상하이 테슬라 공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가동을 중단했고, 신규 론칭한 베를린 및 텍사스 공장 역시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또한 최근 법적 분쟁으로 번진 트위터 인수건으로 인해 머스크의 상황은 복잡하기 그지없었습니다 .

이런 변수에 대응하기 위한 유동성 확보는 어쩌면 당연한 수순이기도 합니다. 다만 그로 인해 수많은 투자자들이 암호화폐에 투자했고 함께했다는 점에 대해선 어떻게 바라봐야 할지 평가가 엇갈립니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해 2월부터 꾸준히 비트코인에 투자했습니다. 당시 15억달러가량을 투자했는데 매입 당시 가격이 3만2000달러 안팎이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비트코인은 2만달러 벽이 붕괴되는 등 최악의 위기를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이로 인해 비트코인 보유 시 실현되는 평가 손실을 줄이기 위한 매도에 나섰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다만 머스크는 이번 매각에 대해 의미 부여를 축소하며 암호화폐 투자 자체를 접는 것 역시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즉 기회가 된다면 다시 비트코인 투자를 늘리고 암호화폐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것이죠. 다만 워낙 손바닥 뒤집듯이 말을 잘 바꾸는 그의 이야기를 어디까지 믿어야 할지는 투자자들의 몫인 것 같습니다.

71651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기회가 되면 비트코인을 다시 구매하겠다는 머스크

비트코인 시장의 또 하나의 거물급 기업인, 마이클 세일러는 머스크과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는 아예 비트코인 투자에 집중하겠다는 명분으로 최고경영자직에서 물러나 회장직으로 명함을 바꿨습니다.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대신 비트코인에 올인하겠다는 것입니다. 34년이나 이끌었던 회사의 CEO 자리에서 내려올 만큼 암호화폐가 매력적인 것일까요. 그는 발표문을 통해 "비트코인을 지지하는 이니셔티브에 초점을 맞추겠다"며 사퇴의 변을 밝혔습니다.

현재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보유한 비트코인은 12만9699개. 현재 기준 20억달러가 넘는 어마어마한 규모입니다. 문제는 역시 평균 매입단가가 3만700달러란 것입니다. 이 역시 상당한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왈가왈부 말이 많았던 그의 공격적인 비트코인 투자를 두고 곳곳에서 우려의 목소리도 큰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정리에 나선 머스크와 달리 세일러는 정면승부를 택하며 이에 맞서싸우길 택한 것입니다.

이런 와중에 최근 암호화폐의 급등세가 눈에 띕니다. 인플레이션 둔화 기대감이 반영된 가운데 실물자산이 오르자 암호화폐도 덩달아 수혜를 받고 있는데요. 11일 기준 비트코인은 최근 1달 사이 20% 상승하며 좋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물론 연초 대비 비트코인 가격은 사실상 반 토막 나 있는 상황이지만 2만달러가 붕괴됐던 불과 최근의 일과 비교했을 때 선전하는 모습입니다.

특히 이더리움은 최근 일주일 사이에만 11% 상승하며 좋은 반전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월간 상승률은 무려 72%로 비트코인보다 3배 이상 가파른 속도로 가격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물론 비트코인과 마찬가지로 연초 대비 49% 하락해 있긴 하지만 많이 빠진 만큼 회복 속도가 빨라 투자자들의 마음을 들었다 놓았다 하고 있습니다.

716510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비트코인 최근 1개월간 변동률(8월 11일 기준)

실물자산이 아닌 가상화폐는 시간이 흐를수록 실물자산의 추이에 동기화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즉 암호화폐 가격 등락의 핵심은 실물자산의 핵심 가치와 유사하다는 것입니다. 결국 현재로선 암호화폐 투자를 위해서는 인플레이션 완화 후 금융당국의 금리 정책이 어디로 가느냐가 관건이란 뜻입니다. 최근 급등세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주의가 필요한 이유가 이러한 규제 이슈에 취약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이러나 저러나 믿었던 머스크 CEO의 암호화폐 배신은 시장에 큰 여운을 남기고 있습니다. 과연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모델Y를 구입하는 그날이 진짜 오기는 한 걸까요?

[추동훈 뉴욕 특파원(chu.newyork@gmail.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