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중국산 전기상용차 국내 판매 749%↑…전기버스 점유율 49%"

입력 2022/08/15 14:28
자동차산업협회 올해 상반기 車 신규등록 현황분석 보고서
71949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올해 상반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중국산 전기 상용차(버스·화물차)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 버스의 경우 중국산의 점유율이 절반에 육박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15일 발표한 2022년 상반기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산 전기 상용차(버스·화물차)는 올해 1∼6월 국내에서 1천351대가 팔려 지난해 같은 기간(159대)보다 무려 749%나 증가했다.

국내 전기 상용차 시장에서 중국산의 점유율은 지난해 1.1%에서 올해 6.8%로 1년 만에 큰 폭으로 늘었다.

특히 중국산 전기 버스는 올해 상반기 436대가 팔려 절반에 가까운 48.7%의 점유율을 보였다.


KAMA는 중국산 전기 상용차의 약진 배경으로 저렴한 가격과 다양한 모델, 차별 없는 보조금 등을 꼽았다. 올해 상반기 전기버스 출시 모델 수를 보면 국산은 9종이지만 수입산은 20종에 달했다.

전기 화물차는 아직은 국산의 점유율이 95.2%에 달한다. 하지만 국산보다 1천만원 정도 저렴한 중국산 소형 화물차는 올해 상반기에 915대나 팔려 지난해 동기(11대)보다 8천218%나 판매량이 늘었다.

71949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전기차

올해 상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 대수는 총 81만8천대로 작년 동기(92만4천대)보다 11.4% 줄었다. 반도체 수급난이 계속된 결과로, 이는 2014년 이후 가장 적은 판매량이다.

다만 금액 기준으로는 작년 동기보다 3.1% 줄어드는 데 그치면서 평균 판매 가격은 상승 추세를 이어갔다.

전기차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등 고가차량에 대한 수요가 집중되면서 평균 판매 가격은 3천900만원에서 4천200만원으로 9.3% 올랐다고 KAMA는 전했다.

국산차의 평균 판매 가격은 3천230만원에서 3천510만원으로, 수입차는 6천980만원에서 7천830만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각각 8.6%, 12.2% 올랐다.

수입차의 대수 기준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상반기 18.1%에서 올해 17.7%로 줄었다.




하지만 1억원 이상 고가 수입차 판매가 지난해 상반기 2만7천892대에서 올해 상반기 3만1천23대로 11.2% 늘어나는 등의 효과로 수입차의 금액 기준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32.4%에서 올해 32.6%로 소폭 늘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이브리드까지 포함한 전기동력차는 작년 동기대비 34.1% 증가하면서 시장 점유율 25.8%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 점유율은 17.0%였다.

전기차의 시장 점유율은 올해 상반기 8.4%로 작년 같은 기간(4.3%)보다 2배가량 올랐다.

수입차를 국적별로 보면 중국산이 전기차 판매 급증 효과로 유일하게 작년 동기 대비 증가(125.3%)했다. 독일산은 2.9% 줄었고, 미국산은 테슬라 판매 급감 등으로 인해 22.6% 감소했다.

이 밖에도 KAMA는 올해 상반기 국내 자동차 시장의 특징으로 ▲ 전기차 신차 출시가 집중된 중형 SUV 15.5% 증가 ▲ 단기 렌트 수요 증가로 인한 대여사업용 중심의 법인·사업자 구매 1.1% 증가 등을 꼽았다.

정만기 KAMA 회장은 전기상용차 시장의 중국산 점유율 급증과 관련, "수입산과 국내산의 무차별 원칙은 지키되 국산과 외산 간에 차별 대우를 하는 중국 등 일부 국가에 대해서는 상응하는 대책 마련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특히 "최근 미국 상·하원이 북미산 전기차에만 세제 혜택을 부여하는 '인플레이션 감축법'을 가결했는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내국인 대우원칙에 따라 한국산 무차별 대우를 지속해서 요청하되 필요하면 한시적이라도 상호주의 원칙 적용 여부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정 회장은 또 "복합위기를 감안할 때 이자율 인상과 소비자 구매력 약화 등으로 향후 소비심리 위축이 우려된다"며 "정부는 노후차 교체 지원 등 내수진작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