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기아 전기차 'EV6', 폭스바겐 'ID.5'에 앞섰다

입력 2022/08/16 09:53
수정 2022/08/16 10:53
독일 유력 車전문지 비교평가서
72130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들이 유럽 전문지 비교평가에서 연전연승을 거두고 있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 빌트'는 최근 실시한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기아 'EV6'가 폭스바겐 'ID.5 GTX'보다 매력적인 전기차라고 평가했다.

현대차 '아이오닉5'에 이어 기아 EV6마저 폭스바겐의 신형 전기차 ID.5를 압도함으로써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모델의 근간이 되는 E-GMP의 우수성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아우토 빌트는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아우토 자이퉁과 함께 신뢰성 높은 독일 3대 자동차 잡지 중 하나다.


이번 비교 평가는 EV6와 ID.5 GTX 2개 전기차 모델을 대상으로 ▲차체 ▲편의성 ▲파워트레인 ▲주행 성능 ▲커넥티비티 ▲친환경성 ▲경제성 등 7가지 평가 항목에 걸쳐 진행됐다.

EV6는 이 가운데 차체, 파워트레인, 주행 성능, 친환경성, 경제성 등 5개 항목에서 앞서며 총점 577점으로 570점을 받은 ID.5 GTX를 제쳤다. 특히 EV6는 전기차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는 파워트레인 항목 가운데 가속 성능, 반응성, 충전, 전비 효율 등에서 우위를 점했다.

아우토 빌트는 "EV6의 800V 충전 기술은 이미 한 세대 앞서 있다"고 평가하는 등 E-GMP의 기술적 우위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지금까지 진행된 독일 3대 전문지의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플랫폼 E-GMP는 경쟁사 플랫폼 대비 높은 기술 수준을 증명하고 있다.


이번 결과에 앞서 아이오닉5는 폭스바겐 'ID.4 GTX'와 ID.5를 비롯해 아우디 'Q4 e-트론' 등 폭스바겐그룹의 전기차 플랫폼 MEB 기반 전기차와의 비교 테스트에서 모두 승리했다.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 'GV60' 역시 지난 5월 아우토 빌트가 진행한 ID.5 GTX·볼보 'C40 리차지'와의 비교평가에서 ID.5 GTX와 공동 1위를 기록했다.

E-GMP는 18분만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초급속 충전 시스템과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 등에서 차별화된 상품성을 갖추고 있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 상반기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기아 EV6 1만5927대, 아이오닉5 1만4801대 등 총 7만7975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0%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