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쌍용차 상반기 영업손실 591억원…"2018년 이후 최저 수준"

입력 2022/08/16 10:31
수정 2022/08/16 10:49
"재무구조 큰 폭 개선…토레스 호평에 총력 생산체계 구축"
72168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쌍용차 평택공장

KG그룹을 새 주인으로 맞는 쌍용차[003620]의 올해 상반기 경영 실적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차는 올해 1∼6월 영업손실이 591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영업손실 1천779억원의 3분의 1 수준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 영업손실은 쌍용차가 기업회생 절차에 돌입하기 이전인 2018년 상반기(-387억원) 이후 최저 수준이다.

당기 순손실은 303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1천805억원의 6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이는 2017년 상반기(-179억원) 이후 최저치이다.

판매량은 전년 동기보다 18.3% 증가한 4만7천709대를 기록했다. 분기별 판매는 지난해 1분기(1만8천619대) 이후 5분기 연속 증가세이다.




특히 지난 5월 6년 만에 월 최대 실적을 기록한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7%나 증가했으며, 지난 3월 이후 4개월 연속 8천대 판매를 넘었다고 쌍용차는 전했다.

매출 역시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제품 개선 모델의 판매 호조에 따른 믹스 개선으로 전년 동기보다 23.8% 증가한 1조4천218억원을 기록했다.

쌍용차는 "판매 회복세와 함께 제품 믹스 변화에 따른 매출 증가와 지속되고 있는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 절감 효과로 재무 구조가 전년보다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72168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

쌍용차는 토레스가 시장에서 인기를 끌면서 계약 물량이 5만대를 넘어서고 있어 지난달 2교대 전환 및 휴가 기간 주말 특근, 부품 협력사들과의 긴밀한 공조 등을 통해 생산 라인 가동에 힘쓰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내수와 수출 등 판매 물량 증가와 함께 자구노력을 통해 손익도 큰 폭으로 개선되고 있다"며 "지난달 출시된 토레스가 호평을 받으면서 판매 상승세를 보이는 만큼 총력 생산체계 구축을 통해 판매 물량을 증대하고 재무구조 역시 한층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