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한수원 신임 사장에 황주호 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 내정

입력 2022/08/18 19:16
수정 2022/08/19 13:16
73279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황주호 전 경희대 교수

한국수력원자력 신임 사장에 황주호 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가 내정됐다.

18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황 전 교수를 한수원 사장 내정자로 통보했다.

한수원은 19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황 전 교수를 신임 사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황 전 교수는 이후 산업부 장관의 재청과 대통령 재가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이달 중 한수원 사장으로 취임할 것으로 전망된다.

1956년생인 황 전 교수는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출신으로 이명박 대통령 재임 시기인 2010∼2013년 에너지기술연구원장을 지냈으며 이후 한국에너지공학회 회장과 한국원자력학회 회장,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이사장 등을 지냈다.




또 국가에너지위원회 갈등관리위원회 내 '사용후핵연료 공론화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맡았으며 정재훈 한수원 사장과 함께 한수원 혁신성장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지냈다.

작년 6월에는 한수원 원전안전자문위원장에 위촉됐다.

업계에서는 황 전 교수가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SMR) 기술 개발 사업에 추진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