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문화

CGV 영화값 26일부터 1천~2천원 오른다

서정원 기자
입력 2020.10.18 16:46  
  • 공유
  • 글자크기
코로나19 여파로 영화 티켓 값마저 오른다. 좌석과 시간대에 따라 인상 폭이 다르지만 1000~2000원 선이다. 업계 1위 멀티플렉스 극장 CGV는 오는 26일부터 일반 2D 영화 관람료를 평일 오후 1시 이후 1만2000원, 주말(금∼일요일) 1만3000원으로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CGV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영화업계 어려움 장기화와 지속적인 임대료 상승 등 고정비 부담 증가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이코노미, 스탠더드, 프라임으로 세분했던 좌석 차등제는 폐지한다.


단 앞줄인 A열과 B열은 1000원씩 할인해주기로 했다. 기존 좌석 차등제에서 프라임석은 스탠더드석보다 1000원 비쌌고, 이코노미석은 스탠더드석보다 1000원 저렴했다. 모닝, 브런치, 데이라이트, 프라임, 문라이트, 나이트로 나눴던 시간대도 직관적 이해를 위해 3단계(모닝, 브런치, 일반)로 단순화한다. 특별관 요금도 조정한다. IMAX 관람료는 1000원씩 올린다.

[서정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