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립민속박물관, 상설전시관 1 '한국인의 하루' 개편

입력 2021/04/21 10:05
38258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립민속박물관 상설전시관 1 '한국인의 하루'

국립민속박물관은 상설전시관 1 '한국인의 하루'를 새롭게 개편해 21일부터 관람객을 맞는다고 밝혔다.

농민 위주인 기존 전시에는 없던 상인을 추가해 사농공상(士農工商)의 하루를 온전하게 재현하고, 봄을 맞아 봄철 생활상 자료와 영상으로 꾸몄다.

전시에는 정약용 필적 하피첩(보물 제1683-2호), 미투리(국가민속문화재 제241호), 촉작대(국가민속문화재 제30-1호, 정림사지박물관 소장), 쟁기지게, 나물 채취 도구, 나막신 등 153건 166점의 유물이 새로 선보인다.

38258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정약용 필적 하피첩

특히 19세기 말 기산(箕山) 김준근(金俊根, 연대 미상)이 그린 시장도(독일 로텐바움 세계문화예술박물관(MARKK) 소장)로 만든 영상을 비롯해 옷감 가게, 신발 가게 등을 연출해 상인의 상거래 모습을 재현했다.




봄철 농부들의 거름내기와 쟁기 갈이, 아낙네의 나물 채취와 계절 밥상 체험 영상까지 봄철 계절감이 깃든 한국인의 하루 모습도 볼 수 있다.

전시는 '아침, 만물이 깨어나는 시간', '낮, 노동이 집약되는 시간', '밤, 모든 활동이 마무리되는 시간', '근현대의 하루, 변함없는 일상의 시간'으로 구성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