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훈민정음 NFT 1억에…간송미술관, 100개 한정판매 추진

입력 2021/07/22 09:01
수정 2021/07/22 10:17
문화재청 "법률 근거 포함해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
70414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DDP에 전시된 훈민정음 해례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보 훈민정음의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 토큰) 상품 판매가 추진 중이다.

훈민정음 해례본을 관리해온 간송미술관은 훈민정음을 NFT로 제작해 개당 1억원에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간송미술관 관계자는 22일 "훈민정음을 NFT로 디지털화해 100개 한정으로 시리얼넘버를 붙여 판매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계획대로 100개가 판매되면 간송 측은 100억원을 확보하게 된다. 재정난을 겪고 있는 간송미술관은 지난해에는 보물 불상 2점을 경매에 내놓았고, 결국 국립중앙박물관이 구매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한 것이다. 투자 대상으로도 인기를 끌고 있으나 국보가 NFT로 제작되는 것은 처음이다.


훈민정음 해례본은 한글 창제 목적과 제작 원리 등을 담은 해설서이다. 1940년 경북 안동 고택에서 발견됐으며 1962년 국보로 지정됐다. 간송 전형필(1906~1962)이 수집했고, 현재는 간송 후손 소유다.

국보 1호로 지정하자는 논쟁이 벌어질 정도로 상징적인 유산인 훈민정음의 상업적 이용을 두고 논란도 예상된다. NFT 상품 출시에 대한 문화재 당국의 대응도 지켜봐야 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문화재를 NFT로 제작하는 사례가 거의 없는데, 관련 사안을 법률 근거를 포함해서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동산문화재 일부는 사유 재산이고, 소장기관이 활용 사업을 하기도 한다"며 "NFT를 만들기 위해 촬영이 필요하다면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문화재보호법은 국보와 보물 등 국가지정문화재를 탁본·영인(影印, 원본을 사진 등의 방법으로 복제하는 것)하거나 문화재 보존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촬영 행위를 할 때는 문화재청장 허가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간송미술관 측은 "NFT로 거래가 활발히 되길 기대한다기보다는 새로운 후원 개념으로 생각하고 있다"라며 "비판이 있을 수 있지만 재정난 등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