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스님 열반…불교 사회운동 헌신(종합)

입력 2021/07/22 10:15
수정 2021/07/22 11:26
올해 폐렴 등 입원치료…1980년 신군부 '10·27 법난' 때 강제 연행·원장직 물러나
'깨달음의 사회화운동' 지구촌공생회·나눔의집 이사장…26일 김제 금산사서 영결식
7046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스님 열반

불교의 대사회 운동에 매진했던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이 22일 열반했다. 법랍 68년, 세수 87세.

월주스님은 이날 오전 9시 45분께 자신이 조실(祖室)로 있는 전북 김제의 금산사에서 입적했다.

고인은 올해 폐렴 등으로 동국대 일산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오다 이날 오전 금산사로 자리를 옮겨 세간에서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

1935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난 스님은 1954년과 1956년 금오스님을 계사로 각각 사미계와 비구계를 받았다.

그는 1961년부터 10여 년간 금산사 주지를 맡아 불교 정화운동에 나섰다. 30대 때 조계종 개운사 주지, 총무원 교무·총무부장, 중앙종회의장 등 종단의 주요 소임을 맡아 활동했다.




고인은 신군부가 집권한 1980년 제17대 총무원장에 선출됐으나 전국 사찰이 군홧발에 짓밟힌 '10·27 법난' 때 강제 연행됐고, 총무원장 자리에서도 물러나야 했다.

이후 스님은 미국 등지로 떠나 한국 불교 방향을 고민했고, 그 성찰의 결과로 '깨달음의 사회화 운동'을 불교계 책무로 받아들였다.

이후 그의 행보는 시민사회 단체 영역으로 나아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1989년), 불교인귄위원회 공동대표(1990∼1995),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대표(1996), 실업극복국민운동본부 공동대표(1998) 등을 지냈다.

스님은 1994년 총무원장 의현스님이 3선 연임을 강행하다 반발에 부딪혀 물러난 뒤 출범한 조계종 개혁회의에 참여해 종단 개혁을 이끌었다.

이어 그해 치러진 총무원장 선거에서 재선되며 종단 중앙 무대로 복귀했다.

70469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스님 열반

그는 재선 총무원장 때 다방면에서 불교의 대사회운동을 추진했고, 이때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나눔의 집'도 설립했다.




하지만 1998년 총무원장 연임에 나섰다가 종단이 4년 만에 다시 파행으로 치닫는 빌미가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스님은 총무원장 퇴임 후에도 사회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2003년 국제개발협력 NGO인 지구촌공생회를 세워 이사장으로 있으며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등 세계 각지에서 식수, 교육, 지역개발사업을 폈다.

저서로는 회고록 '토끼뿔 거북털' 등이 있다.

고인의 장례는 5일간 금산사에서 조계종 종단장으로 치러진다. 영결식과 다비식은 26일 있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