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강릉 대신 00으로…올 추석 호텔 검색량 5위 오른 강원도 여행지는?

권오균 기자
입력 2021/09/19 19:01
수정 2021/09/19 19:39
추석 연휴 국내 호캉스 인기
검색량 1위 제주로 부산의 10배
강원도는 상위 20곳 중 7곳 포함
삼척 5위 올라 강릉 앞지르며 주목
코로나19 시대에 맞는 두 번째 추석이다. 올해는 5일간 긴 황금연휴를 즐길 수 있다 보니 해외 대신 국내 여행을 계획하는 이들이 급증했다.

카약과 호텔스컴바인이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과 올해 추석 연휴 기간에 발생한 호텔 및 항공권 검색 데이터를 분석해보니, 코로나 이전보다 국내 호텔 검색량이 10배 넘게 증가했다.

90304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출처 = 언스플리쉬(unsplash.com)



○ 올 추석 국내 호텔 검색량, 코로나 이전의 10배

1위 제주시는 2019년 검색량에 비해 24배 증가했으며, 2위 서울도 검색량이 10배 이상 증가했다. 여행지도 코로나19 이전에는 서울, 제주, 부산 정도로 한정되어 있었던 반면, 올해는 강원도, 경상도 내 다양한 도시가 포함됐다.


최근 백신 접종이 늘어 명절 기간을 이용해 새로운 곳에서 국내여행과 호캉스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에 이어 서귀포와 부산이 각각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항공권 검색량도 크게 증가했다. 제주, 부산, 서울은 2019년과 동일하게 올해도 상위 3위권을 형성했다. 올해도 제주도행 검색량은 부산보다 10배 높은 검색량을 기록하면서 압도적인 인기 여행지임을 증명했다.

90304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삼척시 장호항. / 제공 = 케티이미지



○ 강원도 삼척(5위), 강릉(7위), 양양(11위)로 인기

서울, 부산, 제주 외에 한국인들이 올 추석 연휴에 가장 많이 찾는 곳은 강원도 지역이었다. 호텔 검색량 상위 20위권 안에서 삼척(5위), 강릉(7위), 양양(11위) 등 총 7개 지역이 강원도 내 도시였다. 강원도는 수도권에서도 부담 없이 떠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설악산과 동해바다를 품은 산해진미까지 즐길 수 있어 사계절 내내 국내 대표 여행지로 주목을 받고 있다.

강원도에서도 삼척의 인기기 돋보였다.


코로나19 이전 삼척의 검색량은 10위권 밖 순위를 기록했지만, 올해는 순위가 5위까지 상승하며 강원도 대표 도시인 강릉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삼척의 장호항과 갈남항은 바닷물이 맑고 투명해 투명 카약과 스노클링 명소로도 유명하다. 대한민국 대표 청정 지역이다 보니 자연과 어우러져 힐링하려는 발걸음이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

최리아 카약과 호텔스컴바인 마케팅 이사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심신을 달래기 위해 추석 연휴 기간을 활용해 국내여행을 떠나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코로나19 이전의 해외여행 수요가 국내 여행지로 일정 부분 전환됐고, 전에 몰랐던 비인기 국내 여행지에 대한 재발견이 활발하게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권오균 여행+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