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지구에서 가장 뜨거운 두 밴드가 뭉쳤다

입력 2021/09/24 17:11
수정 2021/09/24 20:14
콜드플레이-BTS 의기투합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 발표
지구상 가장 뜨거운 밴드 콜드플레이와 방탄소년단(BTS)이 뭉쳤다.

24일 유통사 워너뮤직코리아에 따르면 콜드플레이는 BTS와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를 발표했다. 이 곡은 다음달 15일 발매하는 콜드플레이 9번째 정규 앨범 '뮤직 오브 더 스피어스(Music Of The Spheres)'에도 수록된다. 한국어와 영어 가사가 함께 담긴다. 콜드플레이와 BTS가 작사·작곡했으며 팝계 최고 히트 메이커인 맥스 마틴이 프로듀싱했다. 마틴은 미국 록밴드 마룬5와 가수 아델, 테일러 스위프트 앨범 작업에 참여한 팝계 유명 프로듀서다.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두 밴드는 직접 만나 함께 작업하며 의기투합했다. 콜드플레이 보컬 크리스 마틴이 지난 4월 BTS와 협업하기 위해 내한했다.


크리스 마틴은 서울 용산 하이브 사옥에서 '마이 유니버스' 일부를 열창하는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게재하기도 했다. 또 최근 크리스 마틴이 진행한 유튜브 오리지널 뮤직쇼 '릴리즈드'에 BTS가 출연자로 나섰다.

콜드플레이가 새 앨범에서 한국 아티스트와 작업하기는 이번이 두 번째다. 콜드플레이는 지난 5월 발표한 첫 선공개 싱글 '하이어 파워'에서 국내 현대무용단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 뮤직비디오를 함께 제작해 화제를 모았다.

[강영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