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김치·한복도 모자라 오징어게임까지"…BBC "中, 한국 문화 베끼기 논란" 다뤄

입력 2021/10/23 20:55
수정 2021/10/23 21:34
10048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중국 OTT 표절작 `오징어의 승리`(왼쪽) 포스터와 `오징어 게임` 포스터의 모습 [사진 = 여우쿠, 넷플릭스]

중국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유쿠'의 신작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표절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영국 BBC가 중국의 표절 문제를 다뤘다.

BBC는 지난 21일(현지 시각) "중국의 스트리밍 사이트가 선보인 '오징어의 승리'가 한국의 히트작 '오징어게임'을 표절했다는 의혹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면서 "중국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부끄럽다. 중국 플랫폼은 독창성이 없다'는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유쿠는 지난 20일 신작 홍보 행사에서 '오징어의 승리'를 선보였다.


공개 후 현지 누리꾼들은 분홍색 동그라미 세모 네모 등을 사용한 포스터 디자인과 '도전' '어린 시절 놀이' 등의 키워드를 두고 '오징어 게임'과 흡사하다고 꼬집으며 "부끄럽다" "명백한 표절"이라고 지적했다. 또 "'오징어의 승리'는 '오징어 게임'"이라는 해시태그가 중국 최대 SNS인 웨이보 등에서 화제가 됐다가 삭제되기도 했다.

이에 중국 현지 누리꾼들은 이 프로그램이 '오징어 게임'을 베낀 것이라고 비난했고 결국 유쿠측은 "작업에 오류가 있었다"라며 사과했다.

BBC는 "중국 네티즌들은 요쿠의 해명을 믿지 않는 것 같다"면서 "일각에선 중국의 계속되는 한국 콘텐츠 표절을 맹비난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힙합 예능 프로그램 '더 랩 오브 차이나 (The Rap Of China)'도 한국의 '쇼 미 더머니'를 표절했다는 주장이 있었다고 매체는 알렸다.


BBC는 이 내용을 보도하면서 "유쿠의 해명에도 현지 누리꾼들은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중국 소셜 미디어 플랫폼인 웨이보에 올라온 글을 인용하며) 너무 형편없는 은폐처럼 들린다. 그들은 분명히 '오징어 게임'을 훔치려고 했다"와 같은 현지 반응이 나온다고 전했다.

BBC는 "중국과 한국은 최근 몇 년 동안 문화적 갈등을 겪고 있다"면서 "지난해 중국은 자신들이 김치 산업을 주도했다고 주장해 '한국 문화를 훔쳤다'는 비난을 받는가 하면 한국 전통 옷인 한복이 중국에서 유래했다는 주장을 펼쳐 비판받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BBC는 또 "중국에선 오징어게임이 정식으로 출시되지도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며 "중국 네티즌들은 불법 사이트를 이용해 오징어게임을 시청하고 있다"고 알렸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