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며칠 동안 몰입, 착찹했다"…노소영, 넷플릭스 '지옥' 애청자 인증

입력 2021/11/29 09:08
수정 2021/11/29 19:50
110167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사진출처 = 넷플릭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자신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애청자임을 밝혔다.

노 관장은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옥'의 영문 제목인 'Hellbound'(스포주의!)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많은 지구인처럼 나도 이 드라마에 몰입한 며칠이었다"고 적었다.

노 관장은 "총 6편인데 처음 4편을 보고 너무 착찹해서 하루 이틀 쉬어야 했다"며 "삶의 가장 중요한 문제, 즉 죽음과 심판조차 아무런 인과관계가 없다는 것, 다시 말하면 우주의 질서란 애당초 없는 것이고 인간이 거짓으로 만들어 낸 것이라는 메시지가 너무도 가혹하고 차가웠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유 없음' '질서 없음' '랜덤' 이것보다 더 끔찍한 게 있을까? 드라마에서도 가장 공포스러운 것은 죽음 그 자체보다, 무작위스러운 죽음과 심판이었다"며 "그래서 인간은 거짓 종교에 매달리고 또 죄를 뒤집어씌울 희생양을 필요로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6편까지 다 보고 나니 희망이 생겼다"며 "그래, 말도 안 되는 세상이지만 구원의 길이 있네, 부모의 처참한 주검 속에서 건져 올린 한 작은 생명, 즉 새로운 시작이 있다는 것을 암시하고 시즌 1이 막을 내렸다"고 소개했다.

노 관장은 "무엇이 진정한 지옥일까 잠시 생각해 봤는데 이 드라마가 일러 주는 것 같다"며 "부모가 더 이상 자식을 위하지 않는 세상,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관계마저 파괴된 세상 아닐까 싶다. 부모된 우리 모두 되새겨 볼 일이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노 관장은 교훈으로 "온전한 사랑만이 지옥에 구멍을 뚫는다"고 평가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