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메타버스로 만나는 한류 콘텐츠…오늘 '코리아월드' 개관

입력 2021/11/30 09:41
110429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해외문화홍보원이 확장 가상세계에 문을 연 전시관 '코리아월드'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30일 한류 콘텐츠를 공유하는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 전시관인 '코리아월드'를 열었다고 밝혔다.

'코리아월드'는 비대면 생활이 일상화된 가운데, 새로운 한류 수요층을 찾고 한국 문화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자 확장 가상세계에 구현한 온라인 전시관이다.

전시관에서는 국제콘텐츠 공모전 '토크토크 코리아'(Talk Talk Korea 2021) 응모작 약 4만 건 중 본선 진출작 140개 작품, 외국인 한국문화 홍보 전문가인 코리아넷 명예기자단과 K-영향력자(인플루언서)들의 우수 작품, 해외문화홍보원 50주년 기념관 등 외국인 시각에서 본 참신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만날 수 있다.


또한 관람뿐만 아니라 가상 인물(아바타)을 활용한 사진 촬영과 관람자 간 채팅도 할 수 있다.

한복과 갓 등 전통의상을 입어보는 한국문화 체험 행사가 열리며, 전시관 콘텐츠를 활용한 특별 공모전도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해외문화홍보원 50주년 기념관을 둘러본 뒤 축하 영상을 제작하거나 전시관을 관람하면서 한국문화에 대해 느낀 점 등을 영상으로 제작해 응모하면 된다.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 원장은 "외국인 시각에서 본 다양한 한류 콘텐츠가 재확산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한류 수요를 충족할 수 있도록 콘텐츠를 다각화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시관은 코리아월드 누리집(koreaworld.co.kr)이나 해외문화홍보원 50주년 특별 페이지를 통해 접속할 수 있다.

해외문화홍보원은 전시관 콘텐츠 최신화 작업을 계속하고 모바일 접속과 음성 대화도 할 수 있도록 보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