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태안군, 태안읍성 복원 정비 본격 추진…현상변경 승인

입력 2021/12/07 18:11
11217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태안읍성 복원 정비사업

충남 태안군 태안읍성 복원 정비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7일 태안군에 따르면 태안읍성 정비사업에 대해 충남도 문화재위원회가 현상변경을 승인해 이달부터 실시설계와 계약 심사가 진행된다. 공사업체도 선정할 예정이다.

태안읍성은 태종 17년(1417년) 축조된 것으로, 조선 초기 읍성 축성기법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 충남도 기념물 제195호로 지정돼 있다.

둘레가 1천561척(728m)이었다고 전해지지만, 일제강점기와 근·현대 도시화 진행 과정에서 상당 부분 훼손됐다. 현재는 태안읍 행정복지센터 주변에 동쪽 성벽 일부(144m)만 남아있다.

군은 지난해 10월부터 태안읍성 정비 사업을 벌이고 있다. 총사업비는 43억9천만원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이뤄진 발굴조사에서는 동쪽 문이 있던 자리인 '동문지'를 비롯해, 성문 앞에 설치돼 적의 공격을 막는 '옹성', 성의 방어력을 높이기 위해 만든 도랑인 '해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또 성벽의 몸체 부분인 '체성' 바깥으로 '수로'가 확인됐다. 조선시대 분청사기와 백자, 기와, 상평통보, 건륭통보 등도 출토됐다.

군은 과거 태안읍성의 웅장한 모습을 재현해 충남도 유형문화재인 경이정과 목애당, 최근 개관한 동학농민혁명기념관 등 인접 역사 자원과 연계한 역사 관광 코스를 만들 계획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