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클라이밍짐·프리미엄 가족상영관…'위기의 극장' 변신 확산

입력 2022/01/17 13:30
코로나19로 관객 급감…"존재 환기·OTT와 차별화 안간힘"
4884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CGV피카디리, 클라이밍짐으로

코로나19 팬데믹과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급부상으로 유례없는 불황에 직면한 극장가가 공간의 다변화로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극장을 운동, 게임, 영상 촬영 등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만드는 한편 K팝 콘서트, 스포츠 경기, 경제 강연 등을 중계하며 관객의 발길을 잡으려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다.

17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해 극장을 찾은 총 관객은 약 6천50만명이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2억2천670만명)과 비교하면 4분의 1 수준이다.

극장들은 팬데믹 초기 객석 띄어 앉기나 자동차 극장 개관 등 안전한 관람 환경을 조성해 돌파구를 찾으려 했으나, 최근에는 '영화'라는 콘텐츠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극장을 탈바꿈하는 추세다.




CGV피카디리1985점은 지난 7일 7·8관을 개조해 만든 클라이밍짐 '피커스'(PEAKERS)를 개관했다. 영화를 보지 않는 사람이라도 누구나 사용할 수 있으며 이용권과 강습권을 판매해 수익을 낸다.

CGV는 지난해에도 대형 스크린으로 게임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꾸준히 공간 다변화를 꾀하는 중이다.

4884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롯데시네마 프리미엄 가족 상영관

롯데시네마는 월드타워점 시네패밀리를 6년 만에 리뉴얼해 개관했다. 상영관 안에 별도로 4∼6명이 들어가는 부스를 설치해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영화를 볼 수 있게 한 곳이다.

건대입구점 로비에는 각종 촬영 장비를 구비한 '오픈 스튜디오'를 설치했다. 유튜버 등 영상 제작자에게 빌려주고 일정 금액을 받는다.

메가박스 코엑스점은 지난해부터 스포츠 경기장인 몬스터짐 아레나를 운영하고 있다. 격투기, 폴스포츠, 팔씨름, 비보잉 등 다양한 스포츠 대회가 열린다.




메가박스는 앞서 수제 맥주 브랜드인 제주맥주와 손잡고 플래그십스토어를 열고, e스포츠 프로그램을 선보이기 위해 구단 담원 기아와 업무협약(MOU)을 맺기도 했다.

한 멀티플렉스 관계자는 "극장 공간의 변신은 코로나19로 볼 만한 영화가 개봉하기 어려운 시기에 어떻게 하면 관객들이 극장에 오게 할 수 있겠냐는 고민에서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점점 잊혀 가는 극장의 존재를 사람들에게 환기하는 한편, 집에서 수동적으로 감상하는 OTT와는 차별화하기 위한 시도"라고 말했다.

4884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CGV 영화관

영화관은 공간 변화뿐만 아니라 상영하는 콘텐츠 역시 점점 더 다양해지고 있다.

오페라, 뮤지컬, K팝 콘서트 등 각종 공연을 중계하는 것에서 나아가 스포츠와 경제 등으로 영역을 넓혔다.

CGV는 얼마 전 프랑스 프로축구팀 파리 생제르맹과 생테티엔의 경기를 생중계했고, 롯데시네마는 유명 경제 유튜버들을 초청해 강연하는 '크리에이터스-컷'을 진행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