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어사대계 제3권 '국어사 논문 걸작선' 출간

입력 2022/01/17 14:47
4923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도서출판 태학사는 우리나라 국어사 연구 성과를 집대성해 소개하는 '국어사대계' 세 번째 책으로 '국어사 논문 걸작선'을 펴냈다.

고(故) 이숭녕 전 서울대 교수가 1940년에 쓴 '아래아 음고'(ㆍ音攷)부터 국립국어연구원장을 지낸 고 안병희 전 서울대 교수가 2004년 발표한 '세종의 훈민정음 창제와 그 협찬자'까지 논문 19편을 수록했다.

논문 주제는 음운사, 문법, 한자음, 국어의 계통 등으로 나뉜다. 제목은 '고대 국어의 한자음 연구', '향가의 어학적 연구의 기준', '국어사 연구의 반성', '문법화의 단계와 형태소 형성' 등이다.




간행위원회는 머리말에서 "초기의 국어 연구는 대다수가 역사적인 문제를 다뤘으므로 국어사 연구가 자연히 국어 연구의 중심 분야였다"며 "그동안 이뤄진 성과가 방대해 국어사 연구자라도 자신의 세부 전공이나 관심 영역 밖에 있는 주제는 알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고 발간 취지를 밝혔다.

국어사대계는 2019년 '국어사 연구 1'과 '국어사 연구 2'가 발간됐다. 1권에는 계통·문자 체계·시대 구분·음운에 관한 논고가 수록됐고, 2권은 문법·어휘를 연구한 글로 구성됐다.

40∼50대 연구자들이 개별 국어사 주제에 대해 집필한 책이 추가로 간행될 예정이다.

880쪽. 5만원.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