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공연소식] '이퀄', 뮤지컬 최초로 볼류메트릭 기술 도입

입력 2022/01/17 15:17
뮤지컬 '광주'·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 개막
494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뮤지컬 '이퀄' 볼류메트릭 촬영 현장

▲ '이퀄', 뮤지컬 최초 볼류메트릭 기술 도입 = 창작뮤지컬 '이퀄'이 뮤지컬로는 처음으로 볼류메트릭(Volumetric) 기술을 선보인다고 제작사 신스웨이브가 17일 밝혔다.

볼류메트릭은 4K 화질 이상의 카메라 수백 대가 갖춰진 스튜디오에서 인물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캡처해 360˚ 영상으로 만들어 내는 기술이다. 2020년 그룹 슈퍼주니어의 온라인 콘서트에서 이 기술로 멤버 최시원이 스크린을 뚫고 나와 12m 높이의 공연장을 가득 채우는 연출을 했다.

'이퀄'에서는 황금 인간이 등장하는 일부 장면에서 이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다음 달 온라인 극장 메타씨어터와 CGV 극장용 라이브 뷰잉 등 온라인 공연에서 공개한다.




지난달 서울 종로구 유니플렉스에서 개막한 '이퀄'은 17세기 유럽을 배경으로 테오, 니콜라 두 친구의 절박한 욕망과 뒤틀린 운명을 그린 2인극이다.

테오 역은 2PM 준케이·뉴이스트 백호·김경록이, 니콜라 역은 정재환과 골든차일드 홍주찬이 연기한다. 연출은 심설인, 작곡은 우디 팍이 맡았다.

4943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뮤지컬 '광주' 포스터

▲ 뮤지컬 '광주' 삼연 개막 = 뮤지컬 '광주'가 오는 4월 15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세 번째 막을 올린다고 제작사 라이브가 밝혔다.

5·18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창작뮤지컬로 평범한 일상을 지키기 위한 평범한 시민들의 뜨거웠던 투쟁을 그렸다.

2019년 초연한 이 작품은 지난해 재연을 통해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대상, 앙상블상, 안무상, 극본상, 음악상 등 5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호평받았다.


고선웅이 초연, 재연에 이어 삼연도 연출을 맡았고 최우정 작곡가가 음악을 담당한다. 출연진은 추후 공개한다.

49434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 포스터

▲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 3월 개막 =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가 오는 3월 5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막한다.

2013년 초연한 이 작품은 고종황제의 비(妃)인 명성황후의 흥미롭고 미스터리한 삶을 담았다.

명성황후는 꾸준히 이 역을 맡아온 차지연이 연기한다. 초연에서 소천 역을 소화한 하은서도 캐스팅됐다.

고종 역은 김용한, 민영익 역은 최인형이 맡았다. 휘와 대원군 역으로는 각각 윤태호, 금승훈이 무대에 오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