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기도 '청소년 자립두배통장' 참여자 100명 모집

입력 2022/01/24 10:13
'가정밖 청소년' 월 10만원 저축시 20만원 추가 적립
6968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기도청

경기도는 올해부터 시행하는 '청소년 자립두배통장' 참여자 100명을 다음 달 15일까지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자립두배통장'은 청소년 쉼터에서 생활하는 가정 밖 청소년의 퇴소 후 자립을 돕는 사업이다.

해당 청소년이 2년간 매달 1만∼10만원을 저축하면 저축액의 2배(최대 20만원)를 도가 추가 적립해준다.

청소년이 매달 10만원을 저축하면 원금 기준으로 2년간 720만원, 최대 6년간 2천160만원의 자립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도내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24세 이하의 청소년이다. 청소년쉼터에서 1년 이상 거주하고 있거나 퇴소한 사람 또는 청소년쉼터에서 6개월 이상 거주 후 청소년자립지원관에서 6개월 이상 지원받고 있어야 한다.




신청 희망자는 현재 거주하거나 최종 거주했던 청소년쉼터나 현재 지원받고 있는 자립지원관에 신청하면 된다.

가정 밖 청소년이 생활하는 도내 청소년쉼터 33곳의 수용 정원은 390명이며, 올해 1월 1일 기준 입소 인원은 248명이다.

도 관계자는 "가정 밖 청소년은 본인 의사에 따라 시설을 떠날 수 있으며 만 24세가 되면 의무적으로 퇴소해야 하기 때문에 퇴소 이후를 대비해 자립을 위한 현금 지원 혜택이 절실하다"고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