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어른 마음도 훔치는 곰돌이 인형의 여행

입력 2022/05/23 17:20
수정 2022/05/23 17:21
선화랑 박현웅 개인전
목공예회화 40점 펼쳐
45505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우리는 지금 여행중`. [사진 제공 = 선화랑]

알록달록한 알사탕이 풍선처럼 두둥실 떠오른다. 푸른 들판 위 집들과 그 너머로 눈 덮인 산들이 보인다. 산 속에는 동화 속 고성이 숨어있다. 알프스를 연상시키는 그림 같은 풍경을 달려가는 기차 안에는 신이 난 오리와 곰돌이 인형이 숨어 있다. 한땀 한땀 장인의 손길로 그려 넣은 이 작품의 제목은 '우리는 지금 여행 중'이다.

'목공예 회화'라는 독특한 장르를 개척하고 있는 박현웅(53)의 개인전이 2년 만에 선화랑에서 열리고 있다. '잠시 구름처럼 쉬어감, 또 다른 여행을 꿈꾸며'를 부제로 삼은 전시에는 신작 15점을 비롯해 40여 점의 작품이 걸렸다.

신작의 주제는 모두 여행이다. '그리고 구름처럼 잠시 쉬어감'에선 달리는 자동차 위에 앉아서 바람을 만끽하는 곰돌이 인형이 등장한다.


'카페 바이올렛'은 커피를 싣고서 꽃이 핀 들판을 달리는 자동차를 그렸다. 곰 인형과 함께 한 애꾸눈 키이츠도 그의 작품에 종종 등장하는 '신스틸러'다.

동화 같은 그림은 가까이서 보면 단순한 그림이 아니다. 홍익대 금속공예과를 졸업한 작가는 핀란드산 자작나무를 실톱으로 자르고 색을 입힌 뒤, 일일이 붙여서 목공예 회화를 완성했다. 회화와 조각이 접목된 고난도 작업에 그는 하루 10시간씩 매달린다.

박 작가는 '늘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곤 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꼼짝없이 갇혀 있었다. 작품 속에 늘 구름을 그려 넣는데, 이 구름들조차 쉬고 있다는 걸 발견했다. 나는 지난 2년을 조금 길었던 낯선 곳으로의 여행이었다고 생각하기로 하였다. 그리고 오늘 나는 또 다른 여행을 꿈꾼다'고 설명했다.

그림 속 머플러를 두른 보라색 곰돌이 인형은 박현웅 작품의 인장(印章)이다.


10여 년 전만 해도 줄무늬 죄수복을 입었던 곰돌이들은 세월이 흐르면서 자유로워졌다. 자동차와 바이크, 기차를 타고 여행을 떠나고 있다. 파스텔 색상과 아기자기한 소품, 인형으로 가득한 동심을 자극하는 작품들은 오히려 '어른이'들의 마음을 훔쳤다. 전시 개막 직후 신작은 '완판'됐다. 선화랑 원혜경 대표는 "에버랜드를 비롯해 리조트, 골프장에서 많이 구입했다"고 설명했다. MZ세대의 반응도 아주 좋았다.

전시는 28일까지.

[김슬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