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승무원이 알려주는 비행기에 대한 소름 돋는 팩트

장주영 기자
입력 2022/05/23 20:38
수정 2022/05/24 11:23
승무원이 비행기 화장실에 대해 소름 돋는 사실을 공개해서 화제를 모았다.

더선에 따르면 장거리 비행을 하다보면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되는데 한 승무원이 말하기를 “우리는 당신이 무엇을 하는지 전부 다 알고 있다”고 했다.

45540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언스플래쉬



이 승무원은 “우리 승무원들은 화장실 근처에 앉는다”며 “승객들이 화장실에서 대변 보는 일을 숨기려고 하더라도 소리부터가 달라서 우리는 다 알 수밖에 없다”고 했다. 화장실에 자주 가는 승객이라면 주위 신경이 쓰여서 승무원이 일을 하느라 바쁠 때 화장실에 가고 싶어 할 것이다.

수년간 민간 항공사에서 일했던 전 승무원 에리카 로스는 비행기에서 화장실 가기 좋은 두 순간이 있다고 했다. 그녀는 시간을 잘 맞추면 10분 정도까지 평온하게 용무를 볼 수 있을 것이라 했다.


에리카에 따르면 가장 완벽한 순간은 안전벨트 착용등이 꺼지고 난 직후라고 한다. 대부분의 승객들은 아직 화장실이 급하지 않기 때문에 그때 화장실에 많이 가지 않을 것이다.

45540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언스플래쉬



두 번째 순간은 음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할 때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공짜 음료에 매우 열중하기 때문에 그것을 놓치기 싫어서 자신의 자리에서 다리를 꼬고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비행기를 타면서 한 가지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것은 변기통 안으로 빠지는 것이다. 비행기 변기에 있는 진공은 폐기관이 열릴 때만 작동하고 그 이외의 경우에는 진공이 작동하지 않는다고 한다.

이밖에도 승객들은 탁자에 발을 올리는 등 여행을 하며 겪었던 경험담을 공유했다.

[장수진 여행+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