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한류 영향으로 작년 총수출액 2000억원 증가"

입력 2022/05/26 09:05
수정 2022/05/26 09:06
46409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2021년 한 해동안 한류의 영향으로 수출액이 2000억원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6일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발간한 '2021 한류 파급효과 연구'에 따르면 지난해 한류로 인한 총수출액은 116억9600만달러(약 14조8700억원)로 전년대비 1.5% 증가했다. 2020년 총수출액이 115억2600만달러(약 14조6500억원)으로 한화로 계산시 1년새 약 2200억원이 증가했다.

지난해 한류로 인한 총수출에서는 소비재 수출이 전년대비 19.2%로 크게 증가해 전체 수출액을 늘리는데 기여했다. 한류로 인한 문화콘텐츠 수출은 같은 기간 7.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흥원은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에도 한류로 인한 문화콘텐츠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던 데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자료는 '한류의 경제적 파급효과 연구'와 '한류의 사회·경제적 파급효과 측정지표(지수) 개발 연구' 등 한류의 경제적이고 사회적 파급효과에 대한 심층 분석을 통해 효과적인 한류 확산 정책과 담론을 제시하기 위해 발간됐다.

'한류의 경제적 파급효과 연구'는 전 세계 18개국 8500명의 한류콘텐츠 소비자에 대한 설문조사와 16개 문화콘텐츠, 소비재, 관광산업의 수출자료를 활용하여 한류지수, 한류 소비행동, 한류 수출효과, 국민경제적 파급효과 등 한류로 인한 파급효과를 계량화했다.

'한류지수'는 한류의 해외 현지 인기도와 성장세를 반영하기 위해 마련된 지표다. 국가별 한류 확산 정도를 가늠하는 용도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 '한류현황지수'와 '한류심리지수'는 전년 조사 대비 각각 4.9%, 6.2% 증가했다.


한류의 현재 인기와 대중화 정도를 나타내는'한류현황지수'를 기준으로 국가를 분류한 결과, 전체 18개 조사 대상국 중 베트남, 말레이시아, 대만, 인도네시아, 태국, 중국 등 6개국이 '한류대중화단계'로 분류되어 전년도 조사의 3개국보다 크게 늘었다. 다른 12개국은 모두 '한류확산단계'로 분류됐고, 전년도에 유일하게 소수관심단계였던 영국이 한류확산단계로 상승하며 '소수관심단계'로 분류된 국가는 없었다.

한류의 성장과 쇠퇴 정도를 의미하는'한류심리지수'도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국가에서 상승했다. 인도, 태국, 베트남, UAE 등 4개국이 '고성장 그룹'에 속했고, 다른 14개국은 '중간성장그룹'에 속했다. 오랫동안 '한류 쇠퇴그룹'으로 분류되었던 일본도 '중간성장그룹'으로 지정됐다. 진흥원은 "미국, 영국, 호주, 남아공 등 과거 한류 인기가 중하위권에 머물렀던 국가들에서 한류 대중화가 가장 크게 일어났다는 점이 눈에 띈다"며 "이는 '오징어 게임'과 방탄소년단(BTS)의 글로벌 신드롬 영향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최경희 진흥원 조사연구팀장은 "한류의 대중화 정도가 높은 국가는 물론이고 대중화 정도가 낮은 국가들까지 골고루 한류 인기가 상승한 것과 연령 및 성별 소비 격차가 감소한 점은 매우 고무적인 결과"라며 "한류 소비층 다변화는 콘텐츠의 소재나 장르 등에서 다양성이 요구된다는 의미로, '이용다양성'을 확대하는 것이 한류의 글로벌 확산세 지속에 중요한 요인인만큼, 다양한 한류 콘텐츠가 해외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있는 채널 확보 노력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