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영광 백수해안도로에 지역 출신 가수 조미미 노래비 건립

입력 2022/05/26 15:00
46596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조미미 노래비

전남 영광군은 1960년대 유명 가수인 조미미를 기리는 노래비를 백수해안도로 노을전시관 앞에 건립했다고 26일 밝혔다.

조미미는 1947년 영광에서 태어나 1965년 가수로 데뷔했다.

육지를 그리워하는 섬 주민들의 애환을 담은 노래를 다수 불렀으며, 대표곡으로는 '바다가 육지라면, 단골손님, 서산 갯마을, 해지는 섬 포구'가 있다.

노래비는 배 떠난 부두에서 파도와 바다가 길을 막아 사랑하는 임에게 갈 수 없음을 나타내는 안타까운 여인의 마음을 담았다.

노래비의 앞면에는 조미미의 생애와 대표곡 가사를 새겼으며, 뒷면에는 대표 앨범 3장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