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JTBC 새 드라마 '대행사' 이보영·조성하·손나은 캐스팅

입력 2022/06/10 11:44
50913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왼쪽부터 이보영, 조성하, 손나은, 한준우, 전혜진

JTBC는 새 드라마 '대행사'(가제)에 배우 이보영, 조성하, 손나은, 한준우, 전혜진 등을 캐스팅했다고 10일 밝혔다.

'대행사'는 대기업 광고대행사 최초로 여성 임원이 된 고아인이 최초를 넘어 최고의 위치까지 자신의 커리어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그린 오피스물이다.

앞에서는 백조처럼 우아해 보이지만, 뒤에선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는 광고대행사 프로들의 이야기를 사실적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이보영이 대기업 광고대행사 VC기획에서 제작2팀을 이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고아인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고아인은 19년간 감정 없는 기계처럼 일만 해온 결과 업계 1등 '광고퀸' 자리에 오르지만, 더 높은 자리를 탐하는 인물이다.


조성하는 단 한 번의 실패 없이 승승장구하며 대표 자리를 노리는 VC기획의 기획본부장 최창수 역을 맡았다. 손나은이 VC그룹 재벌 3세 강한나, 한준우가 한나의 유학 시절부터 과외교사이자 보디가드로 곁을 지켜온 박영우, 전혜진이 제작2팀의 카피라이터인 조은정을 각각 연기한다.

연출은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월간 집'의 이창민 감독이 맡았으며, 2023년 상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